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자 테니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4분 동안 숨 참고 바닷속 118m까지…프리 다이빙의 세계

    4분 동안 숨 참고 바닷속 118m까지…프리 다이빙의 세계

    ... JTBC 핫클릭 장애물 피해 요리조리…시속 400㎞ 비행 '하늘 위 F1' 권순우,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81위…개인 최고 순위 '한국 배드민턴 간판' 성지현, 올해 국제대회 첫 ... 풍년'…팬들 환호, 상대 선수도 '엄지 척' '심판 향해 총 쏘는 시늉'…품격 사라지는 테니스 코트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
  • 마라톤 2시간 벽 허물까?…하프경기 사상 첫 58분 진입

    마라톤 2시간 벽 허물까?…하프경기 사상 첫 58분 진입

    ... 2시간 벽을 허무는 레이스에 도전합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JTBC 핫클릭 배드민턴 남자복식 최솔규-서승재, 베트남오픈 우승 장애물 피해 요리조리…시속 400㎞ 비행 '하늘 위 F1' ... 정상'…울음 터뜨린 나달 US오픈 '묘기 풍년'…팬들 환호, 상대 선수도 '엄지 척' '테니스 황제' 페더러, 디미트로프에 져 US오픈 8강 탈락 Copyright by JTBC(h...
  • 권순우,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81위…개인 최고 순위

    권순우,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81위…개인 최고 순위

    9일 발표된 남자 프로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에서 권순우 선수가 81위에 올랐습니다. 지난달 말 90위보다 9계단이 오른 것으로 이는 자신의 역대 최고 랭킹 기록입니다. 권순우는 최근 ... 자리했습니다. JTBC 핫클릭 부상 딛고 '메이저대회 19번째 정상'…울음 터뜨린 나달 한국 남자농구, 코트디부아르 꺾고 25년 만에 '월드컵 1승' '한국 배드민턴 간판' 성지현, 올해 ...
  •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라파엘 나달이 US오픈 남자 단식 우승을 확정 짓는 챔피언십 포인트를 따낸 뒤, 코트에 드러누워 포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세계 2위 라파엘 나달(33·스페인)이 또 이겼다. US오픈 테니스대회에서 자신보다 열 살이나 어린 다닐 메드베데프(23·러시아·5위)를 꺾고 우승했다. 나달은 9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유료

    라파엘 나달이 US오픈 남자 단식 우승을 확정 짓는 챔피언십 포인트를 따낸 뒤, 코트에 드러누워 포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세계 2위 라파엘 나달(33·스페인)이 또 이겼다. US오픈 테니스대회에서 자신보다 열 살이나 어린 다닐 메드베데프(23·러시아·5위)를 꺾고 우승했다. 나달은 9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
  •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이길 때까지 쓰러지지 않는…그 나달이 바로 나다 유료

    라파엘 나달이 US오픈 남자 단식 우승을 확정 짓는 챔피언십 포인트를 따낸 뒤, 코트에 드러누워 포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세계 2위 라파엘 나달(33·스페인)이 또 이겼다. US오픈 테니스대회에서 자신보다 열 살이나 어린 다닐 메드베데프(23·러시아·5위)를 꺾고 우승했다. 나달은 9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
  • 홀로 남은 나달, 그 어깨에 걸린 '빅3'의 자존심

    홀로 남은 나달, 그 어깨에 걸린 '빅3'의 자존심 유료

    ... 4-6, 6-3, 4-6, 6-2)으로 패해 대회를 마무리했다. '빅3'의 조기 탈락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홀로 살아남은 나달의 어깨는 무거울 수밖에 없다. 그동안 남자 테니스는 조코비치-나달-페더러로 이어지는 '빅3'가 메이저 대회 우승을 골고루 나눠가지며 장기집권 체제를 굳혀왔다. 2017년 호주 오픈에서 우승한 페더러를 시작으로 지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