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누가 김영철의 서울 나들이에 꽃길을 깔아주었나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누가 김영철의 서울 나들이에 꽃길을 깔아주었나 유료 ... 찾았다. 한때 천안함 폭침 도발을 규탄하고 이에 대응한 5·24 대북제재에 공을 들이던 안보 당국자들도 김영철 모시기에 경쟁적으로 나섰다. 카멜레온이 울다 갈 변신 내공이다. 혹시 김영철 직함이 ... 고뇌했으면 한다. 올림픽을 계기로 찾아온 '반짝 평화'에는 북한의 진정성이 담기지 못했다. “남조선을 쓸어버려라. 발편잠을 못 자게 하라”는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거친 목소리가 아직 우리 국민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김정은의 '노래폭탄' … 올림픽 잔칫상 뒤흔든다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김정은의 '노래폭탄' … 올림픽 잔칫상 뒤흔든다 유료 ... 불화와 반목을 격화시키는 행위는 종식하자”고 제안한 지 보름도 지나지 않아 벌어진 일이다. 북한은 문 대통령을 '남조선 당국자'로 지칭했다. 통상 '최고위 당국자'나 '수뇌부'로 표현되는 관례를 깬 의도적 비하다. 그런데도 청와대와 정부 당국자들은 못 들은 척 행동했다. 북한의 비난 이튿날 열린 판문점 남북 실무협의에서 우리 대표단은 이를 거론조차 못 했다.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판문점의 '기억상실' 유령 … 북한 민낯은 변치않는다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판문점의 '기억상실' 유령 … 북한 민낯은 변치않는다 유료 ... 청와대 모형 건물을 지어 대남 특수부대의 기습침투와 대통령 납치 훈련을 벌이면서 김정은은 “남조선 것들 쓸어버리라”며 채근했다. 북한을 '주적'으로 상정한 우리 군 당국을 책망하던 일부 친북·좌파 ... 함께 북한 9·9절을 올해 '민족적 대사'로 규정한 건 이런 포석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 당국자들이 들뜬 마음을 가라앉히고 북한 신년사를 꼼꼼히 다시 읽었으면 한다. 행간의 의미를 간파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