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한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남한
직업 경제/기업인
소속기관 [現] 에어스파이더 대표이사
프로필 더보기

뉴스

  • 북한,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찬반 선거…투표율 99.98%

    북한, 지방인민회의 대의원 찬반 선거…투표율 99.98%

    ... 보도했습니다. 이정도면 거의 100%라고 볼 수 있는데요. 통신은 "다른 나라에 가 있거나 먼 바다에 나가 일하고 있는 사람들이 선거에 참가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의 지방인민회의는 남한의 지방의회 격으로 4년에 한 번씩 뽑습니다. 가장 최근 선거는 2015년 7월 19일로 99.9% 투표율에 100% 찬성률을 기록했습니다. 어제 투표에는 최용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등 최고위 ...
  • [비하인드 뉴스] '남북 예선전' 투어 상품…평양의 붉은악마 볼 수 있나

    [비하인드 뉴스] '남북 예선전' 투어 상품…평양의 붉은악마 볼 수 있나

    ... 축구 국가대표팀 서포터즈, 응원단들인데 평양의 붉은악마, 어떤 내용입니까? [기자] 중국에 있는 북한 전문 여행사가 새롭게 여행 상품을 하나를 내놓았습니다. 화면을 보시면 "북한과 남한 월드컵 예선전 투어"라고 이렇게 제목이 되어있고요. 홍보 문구를 좀더 살펴보면, '코리안 더비' 되어있고 "군사분계선 반대편에서 온 영웅들" 우리나라 선수들을 칭하는 것입니다. ...
  • [배영대 曰] 배상과 보상의 차이

    [배영대 曰] 배상과 보상의 차이

    ... 샌프란시스코 조약은 미흡했다. 배상 문제를 명확히 해놓지 않았다. 당시 동북아 정세가 요동치고 있었다. 1949년 중국이 공산화되었고, 곧이어 1950년 북한의 불법 남침이 자행됐다. 남한마저 공산화될 위험에 처했다. 샌프란시스코 조약을 주도한 미국은 일본을 동북아 반공의 보루로 만들 계획을 세웠다. 일본의 전쟁책임을 묻는 것은 당면 과제에서 밀려났다. 패전국 일본은 한국전쟁 ...
  • 트럼프 "북 종교 자유 문제 제기"…보수 기독교계 의식?

    트럼프 "북 종교 자유 문제 제기"…보수 기독교계 의식?

    ... 형식으로 행사가 진행됐는데요.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종교의 자유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주일룡/탈북자 : (탄압을 피해 지하교회에서) 세 명이 모여서 남한을 위해 기도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일들이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그 얘길 꺼낼 겁니다. 나는 당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정확히 이해합니다. 그 얘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영대 曰] 배상과 보상의 차이

    [배영대 曰] 배상과 보상의 차이 유료

    ... 샌프란시스코 조약은 미흡했다. 배상 문제를 명확히 해놓지 않았다. 당시 동북아 정세가 요동치고 있었다. 1949년 중국이 공산화되었고, 곧이어 1950년 북한의 불법 남침이 자행됐다. 남한마저 공산화될 위험에 처했다. 샌프란시스코 조약을 주도한 미국은 일본을 동북아 반공의 보루로 만들 계획을 세웠다. 일본의 전쟁책임을 묻는 것은 당면 과제에서 밀려났다. 패전국 일본은 한국전쟁 ...
  • [배영대 曰] 배상과 보상의 차이

    [배영대 曰] 배상과 보상의 차이 유료

    ... 샌프란시스코 조약은 미흡했다. 배상 문제를 명확히 해놓지 않았다. 당시 동북아 정세가 요동치고 있었다. 1949년 중국이 공산화되었고, 곧이어 1950년 북한의 불법 남침이 자행됐다. 남한마저 공산화될 위험에 처했다. 샌프란시스코 조약을 주도한 미국은 일본을 동북아 반공의 보루로 만들 계획을 세웠다. 일본의 전쟁책임을 묻는 것은 당면 과제에서 밀려났다. 패전국 일본은 한국전쟁 ...
  • [이현상의 시시각각] 그대 마음 굳은 바위와 같다면

    [이현상의 시시각각] 그대 마음 굳은 바위와 같다면 유료

    이현상 논설위원 소설 '남한산성'과 이를 각색한 동명 영화에 대한 대중의 반응에 작가 김훈은 “놀랐다”고 고백했다. 작품은 척화파 김상헌과 주화파 최명길을 모두 충신으로 그렸다. “우리 독자들은 민족의 치욕과 패배를 받아들이는 데 훈련이 안 돼 있다고 보았다…내 우려와 예측은 틀렸다…어떤 민족의 역사도 영광과 자존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그 치욕과 패배, 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