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낭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종 대신 북소리로 미사…나만 아는 마음의 청각장애도 있다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종 대신 북소리로 미사…나만 아는 마음의 청각장애도 있다 유료

    ... 보세요. 오만은 파멸을 부릅니다. 자기만의 생각에 갇혀선 안되겠죠. 물론 청각장애인들이라고 다 통하는 건 아니지만 말이죠. (웃음)” 에파타성당 미사는 '2중 언어'로 진행된다. 성서 낭독, 성가 합창, 신자들의 기도, 신부의 강론 등 모든 절차가 일반 언어, 수어 두 가지로 펼쳐진다. 때문에 여느 미사보다 15~20분 정도 더 걸리지만 장애·비장애인이 자연스럽게 하나가 된다. ...
  • 한국의 자제 요청에도…에스퍼 “매우 실망, 여전히 실망”

    한국의 자제 요청에도…에스퍼 “매우 실망, 여전히 실망” 유료

    ... 분명히 밝혔다”고 한 성명을 다시 발표했다. 국방부의 랜들 슈라이버 인도·태평양 차관보도 '조세영-해리스 면담' 몇 시간 뒤 워싱턴의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강연에서 국무부 성명을 그대로 낭독했다. 그러면서 “당장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이 지소미아에 재가입하고, 협정을 갱신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질의응답에선 “분명히 안보 환경보다는 국내 정치를 앞세운 결정”이라며 “계속 협의해 ...
  • [사설] 조국 '사회 환원' 꼼수로 청년들 분노 못 넘는다 유료

    ... 진상규명!' 어제 오후 6시 고려대 중앙광장. 수백여 명의 학생들이 모여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부정 입학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학생들은 주최 측에서 선언문을 낭독한 뒤 푯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질서정연하게 행진했다. 서울대생들도 이날 촛불집회를 갖고 조 후보자의 후보자직·교수직 사퇴를 요구했다. 단국대생들은 조 후보자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