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낭만주의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쉬는 날 출근한 의사에게 "뭐하러 나왔냐"고 물어보니

    쉬는 날 출근한 의사에게 "뭐하러 나왔냐"고 물어보니

    ... 시작했다. 이게 바람직한 변화인지를 논할 생각은 없다. 어차피 사회는 그리고 법안은, 세상을 빠르게 바꾸고 있다. 이는 찬반을 떠나 피할 수 없는 시대의 수레바퀴다. 오늘 나는 요새 보기 드문 낭만주의자를 만났다. 무려 '내 환자'를 운운하며 오프에 병원을 찾은 담당의다. 오랜만에 피가 들끓었다. “그래. 네 환자. 살려보자!” 조용수 전남대학교병원 응급의학과 조교수 theore_c...
  • "낭만에 흠뻑 취했다" '오배우' 김용건→남상미 新문화 적응기

    "낭만에 흠뻑 취했다" '오배우' 김용건→남상미 新문화 적응기

    ... 받았다. 심도 깊은 강의에서 다섯 배우의 연륜이 묻어나는 질문과 열의 넘치는 자세가 인상적이었다. 수업 후 각자의 스타일에 맞게 공강 시간을 즐겼다. 광합성을 즐기며 시 한편을 낭송하는 낭만주의자 정영주와 새 친구 황신혜를 데리고 코인노래방에 입성한 박정수의 얄궂은 신입 길들이기가 유쾌한 케미를 탄생시켰다. 대학생들의 핫한 식문화인 혼밥에 도전한 배우들. 특히 공포의 무인판매기를 ...
  • [밀착마크]이언주 "문재인 정부는 반시장적...차라리 가만히 있는게 낫다"

    [밀착마크]이언주 "문재인 정부는 반시장적...차라리 가만히 있는게 낫다"

    ...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의원을 밀착마크 한 20일의 첫 일정도 시장경제 살리기 연대에서 연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토론회'였다. 토론회에서 이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는 낭만주의자들만 모인 것 같다”라며 “이번 정책도 자금이 부족한 실수요자, 젊은 층의 자산증식을 막아 사다리를 올라갈 수 없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일단 경제가 ...
  • JP의 유작, 이 시대 청년에 말 걸다

    JP의 유작, 이 시대 청년에 말 걸다

    ... 1970년 신문에 쓴 'JP 칼럼'과 2015년 중앙일보에 연재한 '김종필 증언록-소이부답' 내용 일부를 바탕으로 저자의 구술을 받아 정리했다. 정치인이 아닌, 영웅에 심취해 큰 꿈을 꿨던 낭만주의자로서의 JP의 면모가 돋보인다. 윈스턴 처칠과 샤를 드골, 존 F 케네디와 나폴레옹을 넘나들며 이야기를 이어간다. 그렇다고 그가 청년들에게 영웅이 되라고 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JP는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JP의 유작, 이 시대 청년에 말 걸다

    JP의 유작, 이 시대 청년에 말 걸다 유료

    ... 1970년 신문에 쓴 'JP 칼럼'과 2015년 중앙일보에 연재한 '김종필 증언록-소이부답' 내용 일부를 바탕으로 저자의 구술을 받아 정리했다. 정치인이 아닌, 영웅에 심취해 큰 꿈을 꿨던 낭만주의자로서의 JP의 면모가 돋보인다. 윈스턴 처칠과 샤를 드골, 존 F 케네디와 나폴레옹을 넘나들며 이야기를 이어간다. 그렇다고 그가 청년들에게 영웅이 되라고 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JP는 ...
  • JP의 유작, 이 시대 청년에 말 걸다

    JP의 유작, 이 시대 청년에 말 걸다 유료

    ... 1970년 신문에 쓴 'JP 칼럼'과 2015년 중앙일보에 연재한 '김종필 증언록-소이부답' 내용 일부를 바탕으로 저자의 구술을 받아 정리했다. 정치인이 아닌, 영웅에 심취해 큰 꿈을 꿨던 낭만주의자로서의 JP의 면모가 돋보인다. 윈스턴 처칠과 샤를 드골, 존 F 케네디와 나폴레옹을 넘나들며 이야기를 이어간다. 그렇다고 그가 청년들에게 영웅이 되라고 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JP는 ...
  • [라이프 트렌드] 2018년 1월 추천 공연

    [라이프 트렌드] 2018년 1월 추천 공연 유료

    ... 02-764-8760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가 2년 만에 재공연을 펼친다. 2011년 2월에 초연된 '거미여인의 키스'는 아르헨티나 작가 마누엘 푸이그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감성적 낭만주의자와 냉소적 반정부주의자라는 극과 극의 성격을 지닌 두 인물, 몰리나와 발렌틴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이념이 다른 두 사람이 감옥에서 한방을 쓰게 되면서 점차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