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낮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손학규 "한국당 가려거든 혼자 가라"…유승민, 사과 요구

    손학규 "한국당 가려거든 혼자 가라"…유승민, 사과 요구

    ... 같습니다. 또 이 문제 갖고 여야가 정색하면서 으르렁거리는 거릴 것은 더 아닌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해찬 대표 아쉬움 남는 처신이라는 지적 피할 수 없습니다. 반주로라도 이 판국에 낮술 마신 것, 또 하필 그날 다른 날도 아닌 그날 일식당 간 것 아무리 생각해도 모양새 좋지 않았습니다. 당내에서도 이해찬 대표 오늘 직접 유감 표명하지 않겠냐 기대했었는데 끝내 어떤 말도 없었습니다. ...
  • [라이브썰전] 일본 경제도발 속 여야 '사케' 논쟁…본질은?

    [라이브썰전] 일본 경제도발 속 여야 '사케' 논쟁…본질은?

    ... 한국·바른 "이율배반의 극치"…민주 "악의적 정치 공세" Q. '사케' vs '청주' 논쟁…적절한가? Q. '화이트리스트 배제' 직후 '낮술' 비판…정당한가? [김종배/시사평론가 : 어긋난 한국당의 비난 표적…설득력 없는 민주당의 해명 스킬] · 박지원 "으르렁거릴 때냐…정쟁 중단해야" · 문 대통령 "남북 경제협력하면 일본 ...
  • [현장에서] '이해찬 사케' 로 소모적 논쟁할 때가 아니다

    [현장에서] '이해찬 사케' 로 소모적 논쟁할 때가 아니다

    ... 경제전쟁 중이지만, 우리는 한국에 있는 일식집에 갈 수 있다”고 적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도 “일식집에서 일하는 모든 분이 다 우리 국민”이라고 말했다. 야당은 엄중한 시기에 집권여당 대표가 '낮술'을 한 것 자체도 문제가 있다며 물러서지 않고 있다. 사케냐 아니냐 진실공방에서 시작한 논쟁이 '여권의 내로남불' '음주의 적절성' 등으로 옮겨붙으면서 언어는 거칠어졌고 그럴수록 본질은 흐려졌다. ...
  • 박지원 "일식당 주인도 우리국민···지금 '사케'로 싸울 땐가"

    박지원 "일식당 주인도 우리국민···지금 '사케'로 싸울 땐가"

    ... 일식당 오찬에 대해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민주당은 자영업자가 운영하는 일식당 식사까지 문제 삼는 것은 지나친 정치 공세라고 방어했다. 하지만 야당들은 이 대표가 일식당에서 식사하고 낮술까지 마신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었다고 거듭 비판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음주 심사' 논란을 빚은 김재원 한국당 의원에 대해선 한국당은 '엄중 주의' 조치를 지난 3일 내렸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반찬 8개 백반 한 상이 5000원…시장 골목은 살아있다

    반찬 8개 백반 한 상이 5000원…시장 골목은 살아있다 유료

    ... '통나무집'이다. 무려 40년이 넘은 노포급이다. 단돈 2만원에 한 상 가득 안주를 차려내는데, 해산물을 중심으로 여러 가지 안주를 엄청나게 내준다. SNS에서 제일 유명한 집이 바로 이곳이다. 낮술을 마시는 이들도 많고 저녁에는 줄을 선다. 언제나 가성비는 높았지만, 최근의 성가는 아무래도 SNS 덕이 크다. 이른바 성지순례의 장소가 된 것이다. 이 때문에 단골로 다니던 동국대생들이 ...
  • 반찬 8개 백반 한 상이 5000원…시장 골목은 살아있다

    반찬 8개 백반 한 상이 5000원…시장 골목은 살아있다 유료

    ... '통나무집'이다. 무려 40년이 넘은 노포급이다. 단돈 2만원에 한 상 가득 안주를 차려내는데, 해산물을 중심으로 여러 가지 안주를 엄청나게 내준다. SNS에서 제일 유명한 집이 바로 이곳이다. 낮술을 마시는 이들도 많고 저녁에는 줄을 선다. 언제나 가성비는 높았지만, 최근의 성가는 아무래도 SNS 덕이 크다. 이른바 성지순례의 장소가 된 것이다. 이 때문에 단골로 다니던 동국대생들이 ...
  • “이틀 전 낮술 했는데” 단속에 덜컥…출근길에도 대리운전

    “이틀 전 낮술 했는데” 단속에 덜컥…출근길에도 대리운전 유료

    음주 운전 단속 기준이 강화된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단속 현장에서 음주감지기가 울려 차에서 내린 A씨가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 경찰관에게 항의하고 있다. '이틀 전에 낮술을 마신 게 전부“라고 주장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22%로 면허 정지 기준보다 약간 낮았다. [남궁민 기자] 음주운전 단속기준을 강화한 일명 '제2 윤창호법(개정 도로교통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