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민주당, 고장난 민정 대신 청와대에 현장 민심 전달해야 유료 지난 주말 발표된 한국갤럽의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43%)과 더불어민주당(35%) 지지율이 동반 하락해 집권(2017년 5월) 이후 최저 수준을 보였다. 특히 문 대통령에 대한 부정 ... 나올 정도의 청와대 독주로 돌아가는 국정운영 방식이다. 청와대의 장악력이 워낙 세다 보니 내각도, 국회도 보이지 않는다. 그럴수록 국정에 대한 무한책임을 지고 있는 집권여당은 제 역할을 ...
  • “장관이 운동가처럼 행동” 청와대, 시민단체 출신 회의론
    “장관이 운동가처럼 행동” 청와대, 시민단체 출신 회의론 유료 ... 국무회의 발언을 보면 본인을 아직도 환경운동가로 생각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내각 및 청와대의 시민단체 출신 흑산도에 공항을 건설하는 문제도 마찬가지였다. 흑산공항 개항은 ... 시민단체 출신이다. 하지만 요즘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정부의 대응 능력 부족이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의 한 원인이란 얘기가 나오는 상황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
  • DJ가 제기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이번엔 꼭지를 따자
    DJ가 제기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이번엔 꼭지를 따자 유료 ... 받아들여야 한다고 봅니다.” 대통령제와 다당제가 맞지 않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영국은 내각책임제지만 소선거구제고, 브라질은 대통령 중심제지만 비례대표제입니다. 더군다나 우리 헌법은 내각책임제 ... 하는 대신 선거 공영제를 대폭 확대하고, 문턱을 낮추고, 국고보조금도 의석수뿐 아니라 정당 지지율도 넣고, 하후상박(下厚上薄)해야 합니다.” 국회의원 정수 확대는 국민의 동의 받아야 언제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