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당정, 이장·통장 수당 50% 인상…한국당 “총선용 현금 뿌리나” 유료 전국의 이장·통장 9만5000여 명이 내년부터 기본수당을 월 10만원(20만원→30만원) 더 받게 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3일 국회에서 '이·통장 처우개선 및 책임성 강화를 위한 ... 열린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이·통장 수당으로 3000억원이 지급됐다. 기본수당이 오르면 내년엔 4400억원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 예산은 중앙정부가 지방정부에 지급하는 보통교부세 범위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총리 직함? 턱도 없어…황교안, 지금부터 바닥 훑어야” 유료 ... 양보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정세균은 '어림없는 소리'란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임종석은 내년 총선에서 어떻게든 국회에 입성해야 할 처지다. '대권 잠룡' 소리를 듣지만, 의정 경력은... 중량감으로 차기 대권 도전은 어렵다고 보고 있다. 일단 21대 국회에 입성한 뒤 3년 후 치러질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도전해 차차기 대권 주자 지위를 굳힌다는 전략”이라고 전했다. 문제는 내년 4월 ...
  • PK 민심 달래려고…민주당, 공공기관 이전 카드 만지작 유료 ... 앞둔 더불어민주당에 마음이 더 쓰이는 손가락은 PK(부산·울산·경남)다. 민주당에게 PK는 내년 총선의 명운을 가를 수 있는 전략적 요충지다. 민주당은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부터 PK에 ... 공약이 나올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이미 윤호중 사무총장은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내년 총선 공약으로 내놓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