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년도 총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맞장토론] "이해찬 '일식집 오찬', 신중하지 못한 행동"…"본질 아냐"

    [맞장토론] "이해찬 '일식집 오찬', 신중하지 못한 행동"…"본질 아냐"

    ... 상당히 불필요한 논쟁이 아닌가 싶습니다.] 진통 끝 추경 처리…안보 국회는? [앵커] 내년도 예산의 일본 대응 예산. 1조 원 플러스알파를 반영하기로 어제 당정청 협의에 더불어민주당과 ... 받아서 그걸 의결해 주고 거기에서 혁신위가 정상적으로 당 지도부의 어떤 비전과 현재 어떤 총선 전망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서 자기 입지를 밝힐 수 있는 자리에 참석을 해서 그 비전을 밝히고 ...
  • '역대 최장수' 추경 2주 남았는데···의원님들이 야속합니다

    '역대 최장수' 추경 2주 남았는데···의원님들이 야속합니다

    ... 시행한 지 두 달 만에 예산 추가를 논하신 건데, 시작부터 야당에선 '땜질식 예산 편성','총선용 정치 추경'이라는 비난이 나왔죠. 패스트트랙 사태로 한창 국회가 싸움터였던 때라 더 암울했습니다. ... 놓쳤다”고 해요. 7월 말이 되니 날씨도 덥고, 정신이 혼미해지긴 하네요. 이렇게 끌다간 내년도 예산안 제출(9월 3일)이 임박해 아예 국회 귀신으로 사라져버릴지도 모르겠네요. 처리 시한만 ...
  • '딸 KT 부정채용' 뇌물수수 혐의 적용…김성태 재판에

    '딸 KT 부정채용' 뇌물수수 혐의 적용…김성태 재판에

    ... 직권남용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채용 과정에 직접적으로 관여했다는 증거는 찾기가 어려웠다는 것입니다. 김 의원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드루킹 특검 정치 보복과 내년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인 계략에 의한 기소로밖에 달리 볼 수가 없습니다.] 김 의원은 자신을 수사해온 검사들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습니다. JTBC 핫클릭 황교안 ...
  • '딸 부정채용' 뇌물 혐의 기소…김성태 "정치적 폭거"

    '딸 부정채용' 뇌물 혐의 기소…김성태 "정치적 폭거"

    ... 직권남용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습니다. 채용 과정에 직접적으로 관여했다는 증거는 찾기가 어려웠다는 것입니다. 김 의원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의원 : 드루킹 특검 정치 보복과 내년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인 기소로밖에 달리 볼 수가 없습니다.] 김 의원은 자신을 수사해온 검사들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습니다. JTBC 핫클릭 황교안 아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최저임금 당사자는 “동결”…민노총선 “삭감했으니 총파업”

    [현장에서] 최저임금 당사자는 “동결”…민노총선 “삭감했으니 총파업” 유료

    ... 최저임금 인상을 경험한 당사자들은 실업을 걱정하는 판국이다. 그러나 고소득 정규직 노동자가 주축인 민주노총은 이번 최저임금위원회(최임위)의 결정에 총파업으로 응수할 방침이다. 최임위가 결정한 내년도 인상률 2.87%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2.5%)와 물가상승률(1.1%)을 더한 수치(3.6%)보다 낮기 때문에 사실상 '임금 삭감'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반면에 경영계는 올해 1분기 성장률(1.7%)과 ...
  • 오신환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동결 선언을”

    오신환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동결 선언을” 유료

    ... 원내대표는 이날 대표 연설에서 “소득주도성장론이 저성장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상황에서 노동계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하자고 한다”며 “더 이상 노동계 주장에 휘둘렸다가는 중소기업과 영세 ... 많을 것(나경원 원내대표)”이라고 평가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관련기사 야당 '경제 나빠 총선 승리' 김칫국…처절한 자기 혁신 나서야
  • 오신환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동결 선언을”

    오신환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동결 선언을” 유료

    ... 원내대표는 이날 대표 연설에서 “소득주도성장론이 저성장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상황에서 노동계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하자고 한다”며 “더 이상 노동계 주장에 휘둘렸다가는 중소기업과 영세 ... 많을 것(나경원 원내대표)”이라고 평가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관련기사 야당 '경제 나빠 총선 승리' 김칫국…처절한 자기 혁신 나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