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정부, 분출하는 '최저임금 동결' 요구에 신속히 응답해야 유료 ... 주는데도 이 지경에 빠졌다. 높은 연봉에도 이렇게 된 건 기본급을 압도하는 각종 수당과 상여금이 최저임금에 포함되지 않는 임금 구조 탓이다. 이 여파로 5000만원 내외 연봉을 받는 젊은 직원 7200명이 ... 경영계·학계·정치권이 사실상 한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정부는 더 좌고우면해선 안 된다.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시한(27일)이 열흘도 안 남았다. 여론을 과감하게 수용해 최저임금 과속 인상에 ...
  • 중소기업 81% “내년 최저임금 동결하거나 내려 달라”
    중소기업 81% “내년 최저임금 동결하거나 내려 달라” 유료 ... 중소기업중앙회장(앞줄 왼쪽 셋째) 등 중소기업계 대표들이 18일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0년 최저임금 관련 중소기업계 긴급 기자회견' 후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뉴스1] “내년도 최저임금 ... 신입사원 급여가 비슷해지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카센터 대표는 “기술직 사원 5~6년 차 임금이 대략 240만~260만원인데 새로운 신입사원에게 최저임금 때문에 214만원 정도를 주게 되자 ...
  • 송영길·홍영표·최운열·박영선…여권서도 최저임금 동결론 유료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한다는 주장이 경영계·학계·정치권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고개를 들고 있다. 2년간 30% 가까이 오른 최저임금으로 되려 고용 사정이 악화하는 등 부작용이 커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야당에서 '동결론'이 제기됐지만, 본격적으로 정치권에서 공론화된 것은 여당 인사들의 언급에 의해서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지난달 페이스북을 통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