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내년도 특활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예산심사 '9부 능선' 넘었다지만… '5대 쟁점' 여야 버티기로 교착

    470조5천억원 규모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심사가 '9부 능선'을 넘어섰지만, 막판 쟁점을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들이 끝내 합의를 ... 대통령비서실, 경호처, 국무조정실, 관세청 등 4곳의 조정이 남아있다. 여야 대립이 첨예한 대상은 특활비 예산 규모가 큰 대통령비서실과 경호처다. 특히 대통령 국정운영 보좌 명목으로 96억5천만원이 ...
  • 법적 근거 없는 소소위에서 예산도 세법도 '밀실 심사'

    법적 근거 없는 소소위에서 예산도 세법도 '밀실 심사'

    ... 다그치는 모습 많이 보셨을 것입니다. 그런데 정작 자신들이 470조 5000억 원의 막대한 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하는 요즘 상황을 보면, 아예 문을 걸어 잠그고 밀실에서 깜깜이 심사를 진행하고 ... 새어나옵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 (지난 3일) : (한국당이) 총리실과 관세청 특활비를 반드시 소소위에서 삭감해야 되겠다고 이렇게 갑자기 주장하고 나오면서 지금 공전 상태를 빚고 ...
  • 소소위 만능주의…예산안 심사 또 '문 걸어 잠근 국회'

    소소위 만능주의…예산안 심사 또 '문 걸어 잠근 국회'

    ... 새어나옵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 (어제) : (한국당이) 총리실과 관세청 특활비를 반드시 소소위에서 삭감해야 되겠다고 이렇게 갑자기 주장하고 나오면서 지금 공전 상태를 빚고 ... 여전히 '충돌' 법 안 지키는 국회…올해도 수백조원 예산 '벼락심사' 국회, 본회의 개의…내년도 예산 정부원안 상정 또 법정시한 넘기고…법에도 없는 '밀실'로 간 슈퍼예산 Copyright ...
  • 예산안 늑장…'밤샘 대기' 기재부 공무원 뇌출혈로 쓰러져

    예산안 늑장…'밤샘 대기' 기재부 공무원 뇌출혈로 쓰러져

    ... 정책위원장 등이 모여 예결위 소소위 진행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여야의 의견차로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미뤄지면서 국회에서 밤샘 대기를 하던 기획재정부 공무원이 뇌출혈로 쓰러지는 일이 ... 민주당 간사인 조정식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당이 갑자기 4조원 세수결손 대책 마련과 특활비 삭감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더 이상 소소위를 할 수 없다며 소소위 공전 상태를 일으키고 있다”고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한 푼도 안 깎은 청와대 특활비 용처 투명해져야 유료

    ... 삭감하지 말아 주십시오”라고 읍소해 회의장이 웃음바다가 됐다고 한다. 야당 시절 박근혜 청와대의 특활비 오·남용을 맹공하면서 특활비 폐지론까지 들고나왔던 사람들이 집권 1년여 만에 태도를 싹 바꿨으니 ... 특활비는 181억여원으로 올해 대비 한 푼도 줄지 않았다. 국회는 여론의 뭇매를 받은 끝에 특활비를 기존 63억원에서 내년 10억원으로 84% 쳐냈다. 정부 부처들도 내년도 특활비를 9.2% ...
  • 김수현 “김동연·장하성 투톱, 효율성 떨어졌다 생각”

    김수현 “김동연·장하성 투톱, 효율성 떨어졌다 생각” 유료

    ... “현 정부에선 장관이 마지막 날까지 소임을 다하는 좋은 전통이 이미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181억원으로 책정된 내년도 청와대 특수활동비에 대해서도 김 원내대표는 “특활비 때문에 (전 정권에서) 감방에 몇 명이 가 있느냐”며 “국회가 특활비 예산 84%를 줄였는데 청와대가 하나도 안 줄인 건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임 실장은 “청와대 특활비 예산은 이미 올해 ...
  • [강찬호의 시선] 노회찬이 통곡할 청와대·국정원의 특활비 '마이웨이'

    [강찬호의 시선] 노회찬이 통곡할 청와대·국정원의 특활비 '마이웨이' 유료

    강찬호 논설위원 지난 8월 어느 날. 국가정보원의 내년도 예산 초안을 입수한 정의당 심상정 의원(고양갑·3선) 입에서 한숨이 터져 나왔다. '안보비'로 이름만 바꾼 특수활동비가 전년 ... [일러스트=김회룡 aseokim@joongang.co.kr] 더욱 어이가 없는 곳이 청와대다. 청와대의 내년도 특활비는 비서·안보실 96억5000만원, 경호처 85억원으로 올해 대비 한 푼도 깎이지 않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