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냉동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라이프 트렌드] 얼린 화장품, 극한 냉각통…열 받은 피부 관리

    [라이프 트렌드] 얼린 화장품, 극한 냉각통…열 받은 피부 관리

    ... 햇볕 아래선 40도 이상 열이 올라 얼굴이 붉어지고 트러블이 자주 올라온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최근 '아이스 뷰티'(사진), 즉 얼려 쓰는 화장품 라인을 출시했다. 영하 15~20도의 냉동실에 보관이 가능하다. 제품을 냉동실에 넣어도 꽁꽁 얼지 않고 셔벗 형태로 변한다. ━ 2 영하 120~180도 크라이오테라피 냉각치료요법(크라이오테라피)이 최근엔 일반인도 체형 관리 ...
  • 퇴직하니 "건강해 보인다"는 말 들어…비결은 '삼식이'

    퇴직하니 "건강해 보인다"는 말 들어…비결은 '삼식이'

    ... 아침을 거르는 직장인이 전체의 절반에 가깝다. 잘 차려먹기는 힘들더라도 뭐든 챙겨먹어 몸에 무리가 없도록 해야 한다. [사진 Pixabay] 아침 식사를 준비한다. 커피 내리는 동안 냉동실의 베이글을 꺼내 먹기 좋은 크기로 4등분 해 프라이팬에 굽고 달걀을 1인당 두 개씩 부친다. 좀 여유 있으면 인스턴트 수프도 끓이고, 시원한 게 필요할 때는 커피 대신 우유다. 치즈, 버터, ...
  • [멋스토리] "덥다 더워" 무더위 속 망가진 피부 살리는 화장품, 뭐가 있지?

    [멋스토리] "덥다 더워" 무더위 속 망가진 피부 살리는 화장품, 뭐가 있지?

    ...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화장품은 냉장고에 넣었다가 다시 상온에 노출시키면 변질의 우려가 있다. 냉·해동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내용물이 분리되는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냉동실에 보관해 사용할 수 있도록 특수 설계된 제품을 써야 한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화장품은 온도 관리를 잘 해야 한다. 성분이 온도에 영향을 받아 효능까지 변화할 수 있다"면서 "아이스뷰티 ...
  • 건강한 여름휴가를 위한 우유 200% 활용법

    건강한 여름휴가를 위한 우유 200% 활용법

    ... 얼리는 시간 제외) · 만드는 방법 - 추출한 에스프레소에 물을 섞어 아메리카노를 만든다. (에스프레소가 없는 경우, 믹스커피로 대체 가능하다.) - 아메리카노를 아이스 큐브에 부어 냉동실에 5시간 이상 얼린 뒤, 잔에 얼음을 담고 우유를 부어주면 완성이다. - 시럽은 기호에 따라 적당량 넣는다. 위 레시피의 자세한 내용은 새롭게 개편된 우유자조금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라이프 트렌드] 얼린 화장품, 극한 냉각통…열 받은 피부 관리

    [라이프 트렌드] 얼린 화장품, 극한 냉각통…열 받은 피부 관리 유료

    ... 햇볕 아래선 40도 이상 열이 올라 얼굴이 붉어지고 트러블이 자주 올라온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최근 '아이스 뷰티'(사진), 즉 얼려 쓰는 화장품 라인을 출시했다. 영하 15~20도의 냉동실에 보관이 가능하다. 제품을 냉동실에 넣어도 꽁꽁 얼지 않고 셔벗 형태로 변한다. ━ 2 영하 120~180도 크라이오테라피 냉각치료요법(크라이오테라피)이 최근엔 일반인도 체형 관리 ...
  • [라이프 트렌드] 얼린 화장품, 극한 냉각통…열 받은 피부 관리

    [라이프 트렌드] 얼린 화장품, 극한 냉각통…열 받은 피부 관리 유료

    ... 햇볕 아래선 40도 이상 열이 올라 얼굴이 붉어지고 트러블이 자주 올라온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최근 '아이스 뷰티'(사진), 즉 얼려 쓰는 화장품 라인을 출시했다. 영하 15~20도의 냉동실에 보관이 가능하다. 제품을 냉동실에 넣어도 꽁꽁 얼지 않고 셔벗 형태로 변한다. ━ 2 영하 120~180도 크라이오테라피 냉각치료요법(크라이오테라피)이 최근엔 일반인도 체형 관리 ...
  • [멋스토리] "덥다 더워" 무더위 속 망가진 피부 살리는 화장품, 뭐가 있지?

    [멋스토리] "덥다 더워" 무더위 속 망가진 피부 살리는 화장품, 뭐가 있지? 유료

    ...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화장품은 냉장고에 넣었다가 다시 상온에 노출시키면 변질의 우려가 있다. 냉·해동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내용물이 분리되는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냉동실에 보관해 사용할 수 있도록 특수 설계된 제품을 써야 한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화장품은 온도 관리를 잘 해야 한다. 성분이 온도에 영향을 받아 효능까지 변화할 수 있다"면서 "아이스뷰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