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냉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구해령' 올곧은 직진男 이지훈·우아女 박지현, 냉정과 열정 사이

    '구해령' 올곧은 직진男 이지훈·우아女 박지현, 냉정과 열정 사이

    '신입사관 구해령' 민우원과 송사희 역을 맡은 이지훈과 박지현의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냉정과 열정 사이의 두 남녀는 주어진 운명에서 벗어나 자신의 길을 개척하고자 하는 열망을 드러내고 있다. MBC 새 수목극 '신입사관 구해령' 측이 25일 공개한 캐릭터 포스터에는 올곧은 눈빛의 이지훈(우원)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
  • [리뷰IS] '냉부해' 전진, 이민우도 놀라게 한 반전 살림남 면모 feat. 신화의 신화

    [리뷰IS] '냉부해' 전진, 이민우도 놀라게 한 반전 살림남 면모 feat. 신화의 신화

    ... 끌었다. 시금치, 콩나물 등의 나물 반찬을 해 먹는다는 전진의 말에 이민우는 "저는 지금 계속 '네가?'라는 생각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전진이 희망한 요리주제는 '냉정과 열정 사이'의 '냉정'과 '열정'이었다. 전진은 "몸에 열이 많아 찬 성질의 음식을 먹으려고 한다. 몸의 열을 식혀줄 '냉정' 요리를 ...
  •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 맡아 호투하고 있다. 김인식 전 국가대표 감독은 "하재훈과 고우석 · 문경찬 등은 좋은 모습이다. 부상이 아닌 다음에야 롱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정민철 해설위원은 "냉정하게 평가해서 1~2년 마무리로 잘 던졌다고 팀을 대표하는 클로저라 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면서 "그래도 오승환과 손승락 · 정우람처럼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래야 우리 리그가 부강해진다"고 ...
  • [정조국 인터뷰] "역대급 인생 골? 나는 창피하다."

    [정조국 인터뷰] "역대급 인생 골? 나는 창피하다."

    ... 않았다. 그는 "창피하다"라는 말로 대신했다. 이번 골은 정조국의 시즌 '마수걸이 골'이다. 경기 출전도 선발과 교체를 오가며 11경기에 그쳤다. 이 중 선발은 5경기에 불과하다. 냉정하게 팀 내 주전 경쟁에서 밀린 상황이다. 2016년 광주 FC 소속으로 20골을 넣으며 득점왕과 MVP를 석권하며 K리그를 호령한 정조국의 모습은 지금 없다. 2017년 강원으로 이적한 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조국 인터뷰] "역대급 인생 골? 나는 창피하다."

    [정조국 인터뷰] "역대급 인생 골? 나는 창피하다." 유료

    ... 않았다. 그는 "창피하다"라는 말로 대신했다. 이번 골은 정조국의 시즌 '마수걸이 골'이다. 경기 출전도 선발과 교체를 오가며 11경기에 그쳤다. 이 중 선발은 5경기에 불과하다. 냉정하게 팀 내 주전 경쟁에서 밀린 상황이다. 2016년 광주 FC 소속으로 20골을 넣으며 득점왕과 MVP를 석권하며 K리그를 호령한 정조국의 모습은 지금 없다. 2017년 강원으로 이적한 뒤 ...
  •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유료

    ... 맡아 호투하고 있다. 김인식 전 국가대표 감독은 "하재훈과 고우석 · 문경찬 등은 좋은 모습이다. 부상이 아닌 다음에야 롱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정민철 해설위원은 "냉정하게 평가해서 1~2년 마무리로 잘 던졌다고 팀을 대표하는 클로저라 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면서 "그래도 오승환과 손승락 · 정우람처럼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래야 우리 리그가 부강해진다"고 ...
  •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주전 마무리는 도대체 다 어디로 간걸까? 유료

    ... 맡아 호투하고 있다. 김인식 전 국가대표 감독은 "하재훈과 고우석 · 문경찬 등은 좋은 모습이다. 부상이 아닌 다음에야 롱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정민철 해설위원은 "냉정하게 평가해서 1~2년 마무리로 잘 던졌다고 팀을 대표하는 클로저라 할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면서 "그래도 오승환과 손승락 · 정우람처럼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래야 우리 리그가 부강해진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