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련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월간중앙] 파국으로 가는 한·일 갈등의 근원과 해법

    [월간중앙] 파국으로 가는 한·일 갈등의 근원과 해법

    ...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마중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경제전문가는 문재인 정부에 “일희일비를 경계하고 미래를 내다보라”고 조언했다. “아베 총리는 12년 동안 총리를 지낸 노련한 정치인이다. 그와 정치적 능력을 두고 다투는 건 의미가 없다. 2021년이면 아베의 임기도 끝난다. 이후를 내다봐야 한다. 지금 전면전에 나서는 건 심정적으로는 12척을 거느린 이순신 ...
  • '퍼퓸' 신혜정 "스스로 돌아볼 수 있었던 역할" 종영소감

    '퍼퓸' 신혜정 "스스로 돌아볼 수 있었던 역할" 종영소감

    '퍼퓸' 신혜정이 종영소감을 전했다. 신혜정은 KBS 2TV 월화극 '퍼퓸'에서 선천적으로 타고난 미모와 노련한 연기력을 지닌 아역 탤런트 출신의 패션모델 손미유 역을 맡았다. 신혜정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처음엔 미유가 굉장히 자신감 넘치고 화려한 친구라고 생각했는데 연기를 할수록 미유의 씁쓸한 면이 많이 보였다. 그래서 캐릭터에 더 마음이 ...
  • '라스' 박명훈, 28년 전 윤종신과 화장실 만남 고백 "선견지명"

    '라스' 박명훈, 28년 전 윤종신과 화장실 만남 고백 "선견지명"

    ... 귀신 출몰지는 다름 아닌 배우 최우식의 방. 그가 귀신의 정체를 추측해 모두를 오싹하게 만든 가운데 윤종신이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며 웃음을 자아낸다. 긴 무명 생활을 견뎌온 박명훈은 노련한 연기력을 뽐낸다. 노인, 아기 연기는 물론 공주 연기까지 가능한 멀티맨의 면모를 보인다. 그러나 하는 족족 '기생충' 역할을 연상시켜 소름을 선사한다. '기생충' ...
  • [글로벌 아이]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

    [글로벌 아이]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

    ... 정서는 중국 최고 지도자가 체코 방문을 기피했던 이유다. 2014년 '우산혁명' 당시 레넌 벽이 홍콩으로 건너왔다.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를 거치며 홍콩 전역으로 번지고 있다. 통일전선에 노련한 중국은 “멋대로 중국·체코 관계를 파괴하지 말라”며 흐리브 시장과 제만 대통령의 틈을 공략한다. 사드 배치 당시 한국과 비슷하다. 프라하와 베이징의 불화가 어떻게 귀결될지 주목된다. 신경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

    [글로벌 아이] 베이징과 프라하의 불화 유료

    ... 정서는 중국 최고 지도자가 체코 방문을 기피했던 이유다. 2014년 '우산혁명' 당시 레넌 벽이 홍콩으로 건너왔다.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를 거치며 홍콩 전역으로 번지고 있다. 통일전선에 노련한 중국은 “멋대로 중국·체코 관계를 파괴하지 말라”며 흐리브 시장과 제만 대통령의 틈을 공략한다. 사드 배치 당시 한국과 비슷하다. 프라하와 베이징의 불화가 어떻게 귀결될지 주목된다. 신경진 ...
  • 마이애미전 불안했지만 걱정할 필요 없었다

    마이애미전 불안했지만 걱정할 필요 없었다 유료

    ... 아니었다. 2회는 올 시즌 처음으로 한 이닝 2볼넷을 기록했다. 볼카운트 1-1에서 연속으로 볼 3개를 던졌다. 4회는 사구도 있었다. 473일 만에 사4구 4개를 기록했다. 이런 상황에서 노련미를 발휘했다. 2회 2사 1 ·2루에서는 야수와 무리한 승부를 하지 않고 후속 타순에 기다리고 있는 투수 잭 갈렌과 승부해 땅볼을 유도 했다. 3회 2사 2루 위기에서 상대한 마이애미 4번 ...
  • [아탈리 칼럼] 정녕 이대로 지구를 포기할 것인가

    [아탈리 칼럼] 정녕 이대로 지구를 포기할 것인가 유료

    자크 아탈리 아탈리에아소시에 대표·플래닛 파이낸스 회장 지난달 일본 오사카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렸다. 세계 지도자들은 이제 노련하고 치밀하게 작성된 보도자료로 체면치레하는 데 익숙해졌다. 하지만 우리를 위협하는 환경적·사회적 재앙을 피하고, 2050년에는 모두가 살 만한 세상을 만드는 일에는 첫걸음조차 떼지 못했다. 정상회의 동안 일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