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사협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23일 파업 돌입…에어컨 AS 차질 우려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23일 파업 돌입…에어컨 AS 차질 우려

    ... 에어컨·세탁기·PC 등을 애프터서비스(AS)하는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이 사측과의 임금 및 단체협상(임단협) 결렬로 23일 서울 지역을 시작으로 파업에 들어간다. [화면 캡처 삼성전자서비스노조] ... 지난해 4월에서야 회사로부터 인정받았다. 지난달 27일 최종 결렬된 임단협 교섭 과정에서 노사 양측은 ▶조합원의 자격과 가입 ▶전임자 처우 ▶조합비 등 일괄공제 ▶홍보활동 보장 등을 놓고 ...
  • 현대중 노조 파업 투표 가결...본격적인 임금협상 앞두고 변수로 떠올라

    현대중 노조 파업 투표 가결...본격적인 임금협상 앞두고 변수로 떠올라

    ... 참여해 이 중 6126명(87%)이 찬성해 파업이 가결됐다. 17일 현대중공업 등에 따르면 노사는 올해 5월 2일 상견례 이후 사측 위원의 대표성 문제를 놓고 이견을 보여 두 달 넘게 교섭이 ... 있다. 또 노조 간부 등 90여 명을 고소·고발한 상태다. 따라서 올해 교섭이 본격화하면 임금 협상뿐만 아니라, 이들 조합원의 징계 문제 등을 놓고 노사 간 견해차가 커 협상이 난항을 겪을 것으로 ...
  • 대전 시내버스 오늘 '정상 운행'…노사 전격 합의

    대전 시내버스 오늘 '정상 운행'…노사 전격 합의

    ... 시내버스는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8월 16일 택배 없는 날로 해달라" 택배노동자 호소 화장실에 갈 때마다 '문자 보고'?…직장 내 갑질 여전 부산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오늘부터 정상운행 [맞장토론] "탄력근로제 확대, 노사에 맡겨야" vs "이미 장시간 노동 국가" 폭염 속 철탑서 한 달, 지붕서 열흘…목숨 건 '고공 농성' Copyright ...
  • 대전 시내버스 노사협상 타결…17일 정상운행

    대전 시내버스 노사협상 타결…17일 정상운행

    대전 시내버스 파업을 하루 앞둔 16일 대전시버스운송사업조합 회의실에서 노사정 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대전 시내버스 노사가 파업을 하루 앞둔 16일 임금 인상률 등에 전격 ... 대전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버스운송조합 회의실에서 대전시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정 간담회를 열고 임금·단체협약 조정안을 놓고 협상을 벌였다. 이날 협상은 임금인상률과 무사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만원 vs 8000원 맞섰지만, 노사 협상안 냈고 투표로 결정”

    “1만원 vs 8000원 맞섰지만, 노사 협상안 냈고 투표로 결정” 유료

    ... 5일 고용노동부 장관이 고시한다. 최저임금이 결정된 날 오후 늦게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과 노사와 공익위원 간의 의견 조정 역할을 맡은 권순원 공익위원 간사를 만났다. 다음은 박 위원장과 ... 인상된 8590원으로 결정됐다. 류기정 사용자 위원이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협상 과정에서 공익위원의 조정역할이 안 보였다는 비판도 있다. ◆ 권 =“같 “같은 이치다. ...
  • “1만원 vs 8000원 맞섰지만, 노사 협상안 냈고 투표로 결정”

    “1만원 vs 8000원 맞섰지만, 노사 협상안 냈고 투표로 결정” 유료

    ... 5일 고용노동부 장관이 고시한다. 최저임금이 결정된 날 오후 늦게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과 노사와 공익위원 간의 의견 조정 역할을 맡은 권순원 공익위원 간사를 만났다. 다음은 박 위원장과 ... 인상된 8590원으로 결정됐다. 류기정 사용자 위원이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협상 과정에서 공익위원의 조정역할이 안 보였다는 비판도 있다. ◆ 권 =“같 “같은 이치다. ...
  • [현장에서] 증원 불씨 놔둔 채 덮은 '우편파업'

    [현장에서] 증원 불씨 놔둔 채 덮은 '우편파업' 유료

    김경진 산업2팀 기자 우려했던 '우편 대란'은 일어나지 않았다. 우정사업본부(우본)와 우정노조간의 노사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면서 9일로 예정됐던 우체국 총파업은 철회됐다. 양측이 총파업이란 배수진을 치면서까지 첨예하게 대립한 부분은 집배원 인력 부족이다. 노조 측은 “지난해 25명, 올해에만 9명의 집배원이 과로로 사망했다”며 인력 증원을 요구했다. 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