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승열 김경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CJ컵][종합]저스틴 토마스, 연장 끝에 초대 챔프 등극…김민휘 4위

    [CJ컵][종합]저스틴 토마스, 연장 끝에 초대 챔프 등극…김민휘 4위

    ... 챔피언조에서 경기를 펼친 아니르반 라히니(인도)와 'CIMB 클래식' 우승자 팻 페레즈(미국) 등 6명이 공동 5위를, 전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공동 11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경태(31·신한금융그룹)가 2오버파 공동 28위, 최진호(33·현대제철), 노승열(26·나이키골프)이 4오버파 공동 36위에 위치했다. '맏형' 최경주(47·SK텔레콤)는 5타를 잃어 최종합계 14오버파 ...
  • [CJ컵]저스틴 토마스, 연장 끝에 초대 챔프 등극…김민휘 4위

    [CJ컵]저스틴 토마스, 연장 끝에 초대 챔프 등극…김민휘 4위

    ... 마감했다. 챔피언조에서 경기를 펼친 아니르반 라히니(인도)와 'CIMB 클래식' 우승자 팻 페레즈(미국) 등 6명이 공동 5위를, 전 세계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공동 11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경태(31·신한금융그룹)가 2오버파 공동 28위, 최진호(33·현대제철), 노승열(26·나이키골프)이 4오버파 공동 36위에 위치했다. ohjt@newsis.com
  • [CJ컵][종합]'초대 챔프 정조준' 김민휘, 선두 토마스에 3타차 공동 5위

    [CJ컵][종합]'초대 챔프 정조준' 김민휘, 선두 토마스에 3타차 공동 5위

    ... 살리며 시즌 첫 '톱10'에 오를 수 있는 기회와 함께 최종일 우승 경쟁을 벌일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김민휘와 안병훈을 제외하고 나머지 한국 선수들은 주춤했다. 전날 7타를 줄였던 노승열(26·나이키골프)은 2오버파에 그쳤다. 최진호(33·현대제철), 김경태(31·신한금융그룹)와 함께 공동 34위에 있다. 김시우(22·CJ대한통운)도 2타를 잃어 3오버파가 됐지만 다른 선수들이 ...
  • [CJ컵]제주 바람 익숙한 한국 선수들 2라운드 약진

    [CJ컵]제주 바람 익숙한 한국 선수들 2라운드 약진

    2타 줄인 김민휘, 공동 6위 점프…노승열은 7언더파 '데일리 베스트' 【제주=뉴시스】 오종택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나인브릿지' 둘째 날 제주 바람이 많은 ...철)도 이날 한 타를 줄여 2언더파 142타로 전날 공동 38위에서 공동 24위가 됐다. 김경태(30)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며 타수를 줄이지는 못했지만 2언더파를 유지하며 순위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고국서 샷 맞대결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고국서 샷 맞대결 유료

    ... 11언더파 공동 4위였다. 미국에서 마지막 동반 라운드는 2012년 US오픈 1, 2라운드다. 김경태와 함께 한국인 조로 묶였다. 당시 최경주가 1언더파 공동 15위를 했고, 양용은은 컷탈락했다. ... 부상으로 받는다. 출전 선수의 면면도 화려하다. 최경주·양용은 이외에도 PGA투어에서 뛰는 노승열(26)과 유러피언투어에서 활약하는 이수민(24), 일본 투어 상금 랭킹 1위 김찬(27) 등도 ...
  •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고국서 샷 맞대결

    최경주·양용은, 14년 만에 고국서 샷 맞대결 유료

    ... 11언더파 공동 4위였다. 미국에서 마지막 동반 라운드는 2012년 US오픈 1, 2라운드다. 김경태와 함께 한국인 조로 묶였다. 당시 최경주가 1언더파 공동 15위를 했고, 양용은은 컷탈락했다. ... 부상으로 받는다. 출전 선수의 면면도 화려하다. 최경주·양용은 이외에도 PGA투어에서 뛰는 노승열(26)과 유러피언투어에서 활약하는 이수민(24), 일본 투어 상금 랭킹 1위 김찬(27) 등도 ...
  • '거포' 장승보, 허정구배 아마 골프 출발이 좋네

    '거포' 장승보, 허정구배 아마 골프 출발이 좋네 유료

    ... 5위에 올랐다. 허정구배는 아마추어 최고수를 가리는 메이저 대회다. 1954년 창설된 이 대회는 국내 아마추어와 프로 대회를 통틀어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51회와 53회 우승자 김경태(31·신한금융그룹)와 52회 대회에서 최연소(14세3개월) 우승 기록을 세운 노승열(26·나이키골프) 등 걸출한 스타들을 배출하면서 골프스타의 산실로 자리잡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