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산대사의 '대사'는 불교 아닌 노장의 용어"

    "서산대사의 '대사'는 불교 아닌 노장의 용어" 유료

    노자와 장자의 사상을 알면 불교의 선(禪)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다.” 23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근처에서 이은윤(78) 전 금강불교신문 사장을 만났다. 그는 최근 『노장으로 읽는 선어록』(총2권, 민족사)을 출간했다. 1972년부터 일간지 종교담당 기자를 했고, 국내에서 처음으로 '종교전문기자' 타이틀을 달았던 인물이다. 그는 '현역 시절부터 벼르고 벼르던 ...
  • 건포도 한 알서 시작한 마음챙김, 누워서도 내 몸 명상

    건포도 한 알서 시작한 마음챙김, 누워서도 내 몸 명상 유료

    ... 주의의 대상이 아니라 대상을 알아차리고 있는 자각 그 자체다. 마음챙김은 주의력을 키우는 훈련인 셈이다. 마음챙김의 대상은 우리 삶 전체로 확장된다. 눈앞의 대상에 특정한 이름 붙이기를 꺼리는 노자와 장자의 철학이 떠올랐다. 인간과 세계에 대한 최고의 경지를 표현하는 말이 '도(道)'인데, 그 도조차도 이름을 붙이며 언어로 개념화하면 '진정한 도'가 아니라고 노자는 말하지 않았나. ...
  • 건포도 한 알서 시작한 마음챙김, 누워서도 내 몸 명상

    건포도 한 알서 시작한 마음챙김, 누워서도 내 몸 명상 유료

    ... 주의의 대상이 아니라 대상을 알아차리고 있는 자각 그 자체다. 마음챙김은 주의력을 키우는 훈련인 셈이다. 마음챙김의 대상은 우리 삶 전체로 확장된다. 눈앞의 대상에 특정한 이름 붙이기를 꺼리는 노자와 장자의 철학이 떠올랐다. 인간과 세계에 대한 최고의 경지를 표현하는 말이 '도(道)'인데, 그 도조차도 이름을 붙이며 언어로 개념화하면 '진정한 도'가 아니라고 노자는 말하지 않았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