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편법·파행 속 '장기 집권' 굳힌 강춘자…욕설·협박 속 '자질 논란' 부른 이영미
    편법·파행 속 '장기 집권' 굳힌 강춘자…욕설·협박 속 '자질 논란' 부른 이영미 유료 ... 대의원들의 반발이 있었으나 강 수석 부회장은 반대편에 섰던 이사와 감사들을 모두 정리한 뒤 연임해 성공했고, 30대 어린 이사들로 집행부를 구성했다. 이영미 부회장도 끝없는 자질 논란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 부회장은 2013년 강원도 센추리21CC에서 열린 시니어투어 4차전에서 경기위원을 상대로 욕설을 퍼부어 비난받았다. 11번홀에서 티샷이 좌측 해저드 라인에 빠지자 경기위원을 ...
  • 스타트업 850곳 “이러다간 승차공유·택시 다 공멸”
    스타트업 850곳 “이러다간 승차공유·택시 다 공멸” 유료 ... 쓰는 승차공유 서비스로 11인승 이상 승합차를 이용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사들이 쏘카존에 상주하다 배차 즉시 차량에 손님을 태워 목적지로 이동하는 방식이다.[사진 VCNC] 승차공유 논란에 대해 국내 정보기술(IT) 업계도 본격적으로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850여 개 스타트업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의장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이하 코스포)은 20일 ...
  • 승차공유 멸종 위기, 한국은 갈라파고스 유료 ... 대립할 때마다 정부가 “이해 관계자 간 타협이 우선”이라며 한 발 빼면서 사회적 갈등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한다. 우버가 서울에서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때가 2013년이고 이때부터 승차공유 논란이 시작됐지만 우리 사회는 아직 7년째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달·결제까지 무한 확장…35조 투자 끌어들인 우버·그랩 스타트업 850곳 “이러다간 승차공유·택시 다 공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