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의 시선]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붙은 꼬리표
    [박재현의 시선] 검찰총장 후보자에게 붙은 꼬리표 유료 ... 상당 수가 옷을 벗어야 해 조직에 주는 충격파가 너무 크다는 주장들이 나온다. 검찰의 연소화는 가뜩이나 정치적 외풍에 약한 조직에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안정적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논리다. 사법부와의 조직적 대칭을 고려해야 한다고도 했다. 또 하나는 검찰 내부 논리를 일축하는 관측이다. “검찰의 잘못된 관행 마저 존중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과거 ...
  • [KLPGA 심층기획] 진통 끝에 '정관 개정'···이젠 회원이 '감시자'가 돼야 한다
    [KLPGA 심층기획] 진통 끝에 '정관 개정'···이젠 회원이 '감시자'가 돼야 한다 유료 ... 통과시켰지만, 주무 관청에 신고하지 않은 어처구니없는 행정 실수가 벌어졌다. 정관의 허술함을 이용한 강춘자 부회장은 2016년 '임원 임기'가 정관에 명시되지 않아 '법적 효력이 없다'는 논리로 다시 수석 부회장 선거에 나왔고, 연임에 성공했다. KLPGA는 3월 정기총회에서 수석 부회장·부회장·전무이사를 대의원 선출제에서 회장 지명제로 바꾸는 한편, 각 임원직을 한 번만 ...
  • [사설] '화웨이 사태' 대응, 한국의 국익이 최우선 가치가 돼야 유료 ... 먹고살고 성장해 왔다. 하지만 미·중 무역분쟁에 이은 패권경쟁이 큰 암초로 다가왔다. 이럴 때 섣불리 한쪽의 손을 들거나 편을 드는 건 위험한 선택일 수밖에 없다. 최대한 양쪽의 비위를 건드리지 않으면서 한국의 국익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 시나리오에 따른 정책적 준비와 대응논리도 철저히 마련해야 한다. 그래야 화웨이 사태가 사드와 같은 전철을 밟지 않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