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논설주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훈 칼럼] '트로이의 목마' 조국

    [최훈 칼럼] '트로이의 목마' 조국 유료

    최훈 논설주간 침공한 그리스의 대군에 맞서 10년 여 항전해 온 트로이가 무너진 건 채 하루가 되지 않았다. 그리스의 계략은 치밀했다. 안에서 성문을 열 50여 명의 무장 병력이 숨겨진 대형 목마를 트로이 성문 앞에 버려 놓았다. 철수한 듯한 군사들은 트로이 앞바다 섬의 숨겨진 선단에 가득 차 있었다. 역사적 교훈의 지점은 위장 목마를 눈앞에 두고 펼쳐진 트로이 ...
  • [최훈 칼럼] 분노는 진자의 추처럼 되돌아온다

    [최훈 칼럼] 분노는 진자의 추처럼 되돌아온다 유료

    최훈 논설주간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 강행으로 온 나라가 몸살을 앓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담화문대로 청문회나 교육 제도, 권력 개혁의 문제가 아니다. 바로 상식과 인간의 염치(廉恥), 정의에 관한 삶의 근본적 질문 때문이었다. 임명권자 대통령에게 되묻고 싶다. “고교생 2주 인턴의 의학논문 제1 저자가 상식인가.” “청년들에겐 불평등에 죽창 들라 내몰고 ...
  • [최훈 칼럼] 스스로 누군지를 분명히 해야 휘둘리지 않는다

    [최훈 칼럼] 스스로 누군지를 분명히 해야 휘둘리지 않는다 유료

    최훈 논설주간 초강대국을 빼고 '흔들 수없는 나라'의 전범은 이스라엘이다. 특히 안보엔 팃포탯(Tit for tat, 이에는 이 눈에는 눈) 응징을 주저 않는다. 인구 858만 명, 전라도 크기 나라를 둘러싼 10여 곳 이슬람 대국들도 건드리질 못한다. 2천5백여 년 디아스포라 끝에 세운 나라. 생존엔 철저하다. 과잉대응에 욕도 자주 먹는다. 후원자인 미국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