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논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오피니언] 논쟁

  • [분수대] 폭력의 세기

    [분수대] 폭력의 세기

    ... 거칠게 말하면 가장 이성적인 방법으로 폭력을 선택하며, 늘 수단은 목적을 압도하지만 그 목적을 달성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폭력은 늘 파괴적인 탓이다. 최근 한·일 갈등을 둘러싼 논쟁을 보면서 모두가 극단적이고 폭력적이란 생각을 지울 수 없다. '토착왜구론'에서 극단적인 여론에 편승하려는 포퓰리즘이 보이고, '정부 책임론'에선 눈앞의 적과 싸우기보다 내부 비판에 열을 올리는 ...
  • 국회앞 모인 민노총 "文정부 역주행···들러리 설 생각 없다"

    국회앞 모인 민노총 "文정부 역주행···들러리 설 생각 없다"

    ... 여의도 국회 앞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 변선구 기자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실망감도 드러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논쟁적인 정책은 해결되는 것 하나 없이 역주행을 거듭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자본가와 같은 편에 선다면 민주노총은 정부의 모양새 갖추기에 들러리 설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또 “이후 민주노총의 ...
  • "한국 멋졌다" 칭찬했다가 반일로 몰린 日배우, 결국 글 삭제

    "한국 멋졌다" 칭찬했다가 반일로 몰린 日배우, 결국 글 삭제

    ... 것 같다"며 해당 글을 삭제했다. 시마자기 하루카는 "일본인으로서 슬퍼졌기 때문에 해당글을 삭제했다"며 "나에 대해 비방하는 것은 괜찮지만"이라고 말끝을 흐렸다. 그는 자신의 글이 혐한 논쟁으로 번지는 것을 우려해 해당 글을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걸그룹 출신 배우 시마자키 하루카가 한국을 칭찬한 글. [사진 트위터] 시마자키 하루카는 일본 국민 걸그룹 '에이케...
  • [맞장토론] "수술실 CCTV, 수술환경 방해" vs "환자 알 권리"

    [맞장토론] "수술실 CCTV, 수술환경 방해" vs "환자 알 권리"

    ... 없다가 최근 미국에서 이제 3개 정도 주에서 논의가 되고 있다가 좌초된 경우도 있고 2개 주에는 지금도 진행되고 있거든요. 그런데 미국에서는 의료사고 입증을 위해서 CCTV 설치가 필요하다는 논쟁이 발생하고 있거든요. 우리나라에서는 의료사고 입증을 위해 CCTV 설치가 나온 게 아니라요. 의사, 집도의사가 아닌 수술실에 전신마취 되면 다른 의사가 수술하는 거나 의사가 아닌 무자격자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위안부 다큐의 시작

    [노트북을 열며] 위안부 다큐의 시작 유료

    강혜란 대중문화팀 차장 “위안부 논쟁이 1990년대 시작됐는데, 그 전에 문제가 제기되지 않았던 건 왜일까.”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 감독의 종군위안부 관련 다큐멘터리 '주전장'(主戰場, 25일 개봉)이 언론 시사를 한 지난 15일. 간담회 때 영어를 쓰는 외국인 평론가가 던진 질문이다. 감독의 생각은 이랬다. 생존자 할머니들이 한국 사회 가부장제 등으로 ...
  •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유료

    ... 접근했을 때 1965년 협정 당시 강제동원된 사람들의 사적 청구권까지 해결된 것으로 보는 것이 옳다는 것이 지배적인 생각이었다." 결정 당시 위원회 내에서 갈등은 없었나. "이견이나 논쟁은 별로 없었다. 이것은 개인 간 민사 재판을 넘어 국가 간 외교에 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훨씬 폭넓은 사고를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 공동위원장이었던 이해찬 총리의 의견은 어떤 것이었나. ...
  • 규제 없앨 때까지…박용만 12번째 국회방문

    규제 없앨 때까지…박용만 12번째 국회방문 유료

    ... 전무위냐 비판도 받고 있다”며 “정무위원장으로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나 신용정보에 관한 법률 개정안들은 단 30분, 1시간만 심의하면 통과될 법들인데, 국회의 다른 논쟁때문에 후순위로 밀려 법 통과가 안 되고 있어 마음이 답답하다”고 답했다. 박 회장은 “(규제개혁)법안들이 통과되면 (국회에) 와서 의원님을 업어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에 민 위원장은 “여야 간에 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