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농성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국당-우리공화당 '총선 연대설'…황교안 "사실 아냐"

    한국당-우리공화당 '총선 연대설'…황교안 "사실 아냐"

    ... 않다는 얘기가 있죠. 특히 22일 충돌 때 11일째 단식 중이었던 권성주 혁신위원, 손학규 대표 앞길 막고 대치하다가 저렇게 밀려 넘어져 병원에 실려갔었죠. 이후 비당권파는 "손학규가 단식농성자를 밀어 넘어뜨렸다"면서 분함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하지만 손학규 대표 눈 하나 깜짝하지 않습니다. "너만 단식했냐. 나도 단식해봤다. 나 쫓아내려고 하는 단식은 명분없다. 당신의 위만 고생할 ...
  • 청량리 재개발 '탄력'…그 뒤엔 '옥상 농성' 해결한 구청장

    청량리 재개발 '탄력'…그 뒤엔 '옥상 농성' 해결한 구청장

    ... 오후 4시쯤 고가사다리를 타고 농성을 벌이고 있는 건물 옥상으로 올라갔다. 유 구청장은 “모두 살자고 하는 일 아니냐”며 “협상이 원만하게 이뤄지도록 끝까지 돕겠다. 그만 내려가자”고 농성자들을 설득했다. 약 2시간30분에 걸친 대화 끝에 주민 2명은 농성을 해제했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 롯데캐슬' 투시도. 2023년까지 아파트 1400여 가구와 호텔, 상가, ...
  • 지붕 위로 올라간 톨게이트 수납원들…'자회사 전환' 충돌

    지붕 위로 올라간 톨게이트 수납원들…'자회사 전환' 충돌

    ... 할까' (계속 불안했고…) '너는 계약 안 하겠다' 이러면 저희는 집에 가야 합니다.] 지붕 위로 올라가지 못하도록 계단에는 저렇게 철조망으로 막아 놓은 상황입니다. 그리고 농성자들이 7m 아래로 떨어질 수가 있기 때문에 아래에는 이렇게 안전매트가 설치돼 있습니다. 이들은 자회사에 편입돼도, 자회사 자체가 폐업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톨게이트가 무인화 될 수 있기 ...
  • 톨게이트 위로 올라간 '수납원들'…이틀째 지붕 농성

    톨게이트 위로 올라간 '수납원들'…이틀째 지붕 농성

    ... 할까' (계속 불안했고…) '너는 계약 안 하겠다' 이러면 저희는 집에 가야 합니다.] 지붕 위로 올라가지 못하도록 계단에는 저렇게 철조망으로 막아 놓은 상황입니다. 그리고 농성자들이 7m 아래로 떨어질 수가 있기 때문에 아래에는 이렇게 안전매트가 설치돼 있습니다. 이들은 자회사에 편입돼도, 자회사 자체가 폐업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톨게이트가 무인화 될 수 있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법무장관 자리도 대변인더러 하라 할 건가 유료

    ... 20여 명의 검사들 중 절반은 현직이다. 반발 강도가 셀 수밖에 없다. 특히 과거사위 위원 4명과 진상조사단 민간 위원 1명이 용산사건 재판을 맡았던 법무법인의 전·현직 멤버다. 철거민 농성자를 변론한 변호사가 국가를 대리해 같은 사건의 과거사 사건을 조사하는 형국이었다. 최근 과거사위가 최종 심의 결과를 발표하자 전·현직 검사들은 두 차례나 반박 입장문을 내고 “수사 기록을 열람하는 ...
  •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대검이 추천한 진상조사 위원들, 청와대서 줄줄이 비토” 유료

    ... "검찰과거사위 규정상 무죄 선고되거나 재심 무죄 선고된 사건이 조사대상인데 과거사 조사 대상 17건 중 유일하게 유죄가 확정된 용산 사건을 포함한 것은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과거사위는 심의 결과에 “농성자와 경찰을 균형 있게 수사하지 않고 철거민들이 요구하는 '정의로움'을 충족하기에는 부족했으며 서울경찰청장 서면조사와 통신 조회 누락은 수사의 중립성에 의문을 갖게 한다”고 평가했다. 이에 ...
  • 타워크레인 파업 철회…무인크레인 규제 강화되나

    타워크레인 파업 철회…무인크레인 규제 강화되나 유료

    ... 빈번하다. 경찰청에 따르면 연간 건설현장에서의 노조 집회·시위 건수는 2016년 950건, 2017년 1396건, 지난해 2486건으로 증가세다. 경찰은 이번 타워크레인 농성과 관련한 불법행위에 대해 "업무방해에 따른 피해가 명확히 확인되면 개별 농성자들에 대해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