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눈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CIX 배진영 "센터 담당, 러블리·섹시·큐티 매력어필"

    CIX 배진영 "센터 담당, 러블리·섹시·큐티 매력어필"

    ... 말했고, BX는 "팀에서 랩을 담당한다. 매력적인 로우 톤이 강점"이라고 전했다. 배진영은 "센터 담당이다. 러블리 섹시 큐티도 담당 중"이라며 웃으며 고개를 숙였다. 보컬 용희는 "매력점인 눈물점을 갖고 있다"고 했고, 승훈은 "메인보컬이자 예쁜 웃음 담당이다"고 소개했다. 데뷔 앨범에는 방탄소년단, 엑소, NCT 등을 프로듀싱한 미국 출신 프로듀서 마즈뮤직(MZMC)과 세계 최고의 ...
  • 文 앞에서 한시 읊었던 문무일···총장 2년이 그 한시 같았다

    文 앞에서 한시 읊었던 문무일···총장 2년이 그 한시 같았다

    ... 바로잡으려 한 것은 전례가 없던 일이었다. ━ 참모 반대에도 과거사 사과한 검찰총장, 사과 중 울먹이기도 문 전 총장은 검찰권 남용 피해자를 직접 찾아가 검찰총장 최초로 사과했고 눈물을 흘렸다. 고 박종철 서울대생의 부친인 박정기씨를 찾아갔고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를 만났으며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숨진 희생자 유가족 공동체인 '한울삶'도 방문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
  •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돌직구 단짠 소년…뭉클한 성장기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돌직구 단짠 소년…뭉클한 성장기

    ...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신인 답지 않은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며 공감을 얻었다. 이 가운데, 준우가 오랜 시간 그리워했던 아버지와 재회한 후 상처를 받고 엄마와 통화하며 눈물을 참는 모습은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옹성우는 외롭게 보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최준우라는 캐릭터를 곧은 눈빛과 절제되면서도 담담한 말투로 입체감 있게 그려내고 있다. '열여덟의 ...
  • "좋다, 너무 좋다" 눈물이 찔끔 날 정도로 다른 세상

    "좋다, 너무 좋다" 눈물이 찔끔 날 정도로 다른 세상

    ... 벌판에 금빛 햇살이 물결치고 있었다. 난 배낭을 내려놓을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그대로 서서 고원지대의 터석(Tussock)이 빛을 품고 일렁이는 것을 보았다. 바람을 타고 춤추고 있었다. 눈물이 찔끔. 완전하게 다른 세상에 들어온 것이다. 뉴질랜드 남섬의 높은 삼림지대에 사는 앵무새 키아는 호기심이 많고 머리가 좋은 새이다. 사람을 유인해 먹을 것을 가져가거나 등산스틱을 물어가기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도마 남매 양학선·여서정, 도쿄서 함께 금빛 연기를

    도마 남매 양학선·여서정, 도쿄서 함께 금빛 연기를 유료

    ... 런던올림픽 전과는 달리 무덤덤해 보였다. 그는 “오랫동안 부상에 시달려서 도쿄올림픽이 먼 이야기 같다”고 했다. 양학선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오른쪽 허벅지 부상 탓에 은메달을 따고 눈물을 흘렸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설욕을 다짐했지만, 이번엔 오른쪽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오른손 손등 골절상까지 당했다. 양학선은 “연기할 때 주로 왼쪽으로 턴을 ...
  • 도마 남매 양학선·여서정, 도쿄서 함께 금빛 연기를

    도마 남매 양학선·여서정, 도쿄서 함께 금빛 연기를 유료

    ... 런던올림픽 전과는 달리 무덤덤해 보였다. 그는 “오랫동안 부상에 시달려서 도쿄올림픽이 먼 이야기 같다”고 했다. 양학선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오른쪽 허벅지 부상 탓에 은메달을 따고 눈물을 흘렸다. 2016년 리우올림픽에서 설욕을 다짐했지만, 이번엔 오른쪽 아킬레스건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오른손 손등 골절상까지 당했다. 양학선은 “연기할 때 주로 왼쪽으로 턴을 ...
  • 유니클로·원더브라에 밀렸다, 62년 전통 '빨간내복'의 눈물

    유니클로·원더브라에 밀렸다, 62년 전통 '빨간내복'의 눈물 유료

    난방이 제대로 되지 않던 시절, 첫 월급을 타면 부모님께 드리는 선물 1순위가 빨간 내복이었다. [중앙포토] #. 첫 월급을 타면 부모님께 드리는 선물 1순위는 빨간 내복이었다. 난방이 제대로 되지 않던 시절, 포근함과 따뜻함을 전해주는 내복은 최고 효도 선물이었기 때문이다. 요즘같이 무더운 여름엔 통풍성 좋은 모시 메리 몇장이면 거뜬하게 여름을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