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눗사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연경 "쉽지 않은 변화, 시간 흐르면 좋아질 것"

    김연경 "쉽지 않은 변화, 시간 흐르면 좋아질 것" 유료

    ... 긴급 투입돼 짧은 시간 손발을 맞춘 채 경기에 나섰다. 김연경은 "세터가 바뀐 부분이 성적과 연관됐을 수 있다"고 했다. 5월부터 선수들의 훈련을 지도한 라바리니 감독도 "예를 들어 태국은 눗사라 톰콤을 중심으로 지금 멤버로 600∼800경기를 치렀다. 위기 순간에 눗사라가 어떻게 공을 배분할지 선수들이 잘 안다"라는 얘기로 세터와 공격수 간의 호흡을 중요시했다. 선수들은 ...
  • 김연경 vs 태국 눗사라, 외나무 다리서 만난 절친

    김연경 vs 태국 눗사라, 외나무 다리서 만난 절친 유료

    한국 에이스 김연경과 태국의 간판 세터 눗사라 똠콤(아래 사진). 둘은 아시아 1위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사진 한국배구연맹]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31)이 친한 친구를 적으로 만났다. 태국 대표팀 주장 눗사라 똠콤(34)과 제20회 아시아선수권 대회 우승 트로피를 두고 맞붙게 됐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20일 끝난 아시아선수권 조별리그에서 ...
  • 김연경 vs 태국 눗사라, 외나무 다리서 만난 절친

    김연경 vs 태국 눗사라, 외나무 다리서 만난 절친 유료

    한국 에이스 김연경과 태국의 간판 세터 눗사라 똠콤(아래 사진). 둘은 아시아 1위 자리를 놓고 격돌한다. [사진 한국배구연맹]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주장 김연경(31)이 친한 친구를 적으로 만났다. 태국 대표팀 주장 눗사라 똠콤(34)과 제20회 아시아선수권 대회 우승 트로피를 두고 맞붙게 됐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20일 끝난 아시아선수권 조별리그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