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 댓글 이대론 안 된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019년 1월 31일(목) 전국 주요 신문 사설

    ... '소득주도' 접을 때 아닌가 세밑 '여야 민생행보' 이벤트로 끝나선 돼 ▲ 매일경제 = 경제정책 브레인들의 자성, 말로만 그쳐선 된다 '댓글조작 ... 법정구속의 충격파 美 정보수장 "김정은 핵 포기 할 것" ▲ 서울경제 = 김경수 댓글조작 前정권과 다를게 뭔가 얼어붙는 한국경제 이대론 된다 대-중기 임금격차 줄이려면 ...
  • “네이버 독과점 깨뜨리지 않고는 제2 제3 드루킹 또 나와”

    “네이버 독과점 깨뜨리지 않고는 제2 제3 드루킹 또 나와”

    ... 여론조작은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들기 때문에, 시장경제를 망치는 위조지폐를 중범죄로 다루 듯 댓글조작을 개인의 일탈 등으로 이하게 접근해선 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상의 익명 댓글, ... 파괴의 출발점이 기사 댓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싶다면 개별 기사 댓글이 아닌, 별도의 공론장을 제공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최진봉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네이버상의 ...
  • 안철수 “포털 댓글·뉴스장사 없애야”

    철수 “포털 댓글·뉴스장사 없애야”

    ... 커지고 있다. 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회가 포털에서 댓글을 없애는 방안과 더 나아가 포털에서 뉴스 장사를 없애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 후퇴한 것이 아니다”며 “소셜 미디어 등 사람들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통로가 많으니 포털 댓글 폐지를 검토해도 된다”고 말했다. 국회에서도 포털의 뉴스·댓글 영업을 제한하자는 주장과 입법안이 ...
  • [단독] 구글은 자체 댓글창 없는데 … 네이버는 순위 매겨 경쟁 조장

    [단독] 구글은 자체 댓글창 없는데 … 네이버는 순위 매겨 경쟁 조장

    댓글 이대론 된다타깝지만 댓글은 진화를 멈췄다. 우리가 댓글을 일일이 관리하는 데도 한계가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지난해 양질의 댓글과 독자들의 의견을 취합해 ... “이용자들의 표현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기본적인 입장”이라며 “일각에서 주장하는 뉴스 서비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폐지하는 방 등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광일 숙명여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구글은 자체 댓글창 없는데 … 네이버는 순위 매겨 경쟁 조장

    [단독] 구글은 자체 댓글창 없는데 … 네이버는 순위 매겨 경쟁 조장 유료

    댓글 이대론 된다타깝지만 댓글은 진화를 멈췄다. 우리가 댓글을 일일이 관리하는 데도 한계가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지난해 양질의 댓글과 독자들의 의견을 취합해 ... “이용자들의 표현 자유를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기본적인 입장”이라며 “일각에서 주장하는 뉴스 서비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폐지하는 방 등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광일 숙명여대 ...
  • [단독] '댓글 투사' 탤런트 김가연 "악플은 살인죄…정치권·포털 반성해야"

    [단독] '댓글 투사' 탤런트 김가연 "악플은 살인죄…정치권·포털 반성해야" 유료

    댓글 이대론 된다 "악성 댓글은 악플러(악성 댓글을 다는 사람) 한두명 잡는다고 사라지지 않아요. 댓글이 사회 문제로까지 커진 데는 이를 방관한 법과 기업들에도 책임이 있습니다." 탤런트 김가연씨는 "악성 댓글을 다는 사람들은 일정 시간 글 쓰는 권한을 박탈하는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MBC에브리원 캡처] ...
  • [단독] 마녀사냥하듯 공격적 댓글 경쟁 … 김보름 결국 입원

    [단독] 마녀사냥하듯 공격적 댓글 경쟁 … 김보름 결국 입원 유료

    댓글 이대론 된다 “감정을 바깥으로 잘 표현하는 선수가 아니어서 올림픽 뒤 정을 되찾은 줄 알았다. 충격이 이렇게 클 줄은 몰랐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국가대표 김보름 ... 보니 내용이 점차 자극적이고 공격적으로 진화해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힌다”고 말했다. 댓글의 영향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해 경기도교육연구원은 청소년들이 기사보다는 댓글뉴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