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뉴욕타임스-가디언, '갈릭 걸스' 한국여자컬링 집중조명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제9회 홍진기 창조인상 수상자] “영미, 영미~” 컬링 드라마, 온국민 하나 만들다
    [제9회 홍진기 창조인상 수상자] “영미, 영미~” 컬링 드라마, 온국민 하나 만들다 유료 ... 씨다. '팀 킴'의 동화같은 스토리를 지켜보면서 대한민국에는 '컬링 신드롬' 이 생겨났다. 거실 바닥에 로봇 청소기를 던진 뒤 막대 걸레로 닦는 패러디 영상이 줄을 이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 영국 BBC 등 세계적인 언론은 이들이 마늘이 유명한 의성 출신이라고 소개하면서 '갈릭 걸스(Garlic Girls)'란 별명을 붙여줬다. 김은정은 “한국은 컬링의 불모지나 다름없다. 그런데 팀이 ...
  • 올림픽 열기 지우고 초심 찾아 세계선수권으로
    올림픽 열기 지우고 초심 찾아 세계선수권으로 유료 ... 평창올림픽에서 세계 1~5위 팀을 '도장 깨기' 하듯 연파하며 컬링신드롬을 몰고 왔다. 스킵 김은정이 리드 김영미를 향해 목 터지라 외친 '영미~'는 2018년 최고 유행어로 떠올랐다. 뉴욕타임스 등 해외 유수 언론도 선수들 고향 의성의 특산품인 마늘을 따서 '갈릭 걸스'로 부르며 대서특필했다. LG전자 무선청소기 모델이 된 여자컬링 국가대표팀. [사진 LG전자] 선수들은 요즘 눈코 ...
  • 영미~ 영미~ 컬벤저스, 청소기 모델 됐어요
    영미~ 영미~ 컬벤저스, 청소기 모델 됐어요 유료 ... 세계 1~5위팀을 쓸어버렸고, 4강에서 연장 끝에 일본을 꺾으며 컬링 신드롬을 몰고왔다. 스킵 김은정이 리드 김영미를 향해 목이 터져라 외친 '영미~'는 평창올림픽 최고 유행어다. 미국 뉴욕타임스 등은 선수들 고향 의성의 특산물인 마늘에 빗대 '갈릭 걸스'라 부르며 대서특필했다. 본인들은 최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컬벤저스(컬링+히어로 영화 어벤저스)'로 불러달라고 했다. 마케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