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세대 주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빌라몰' 전문가들이 확인한 신축빌라 매물 게시··· 믿음직한 업체로 알려져

    '빌라몰' 전문가들이 확인한 신축빌라 매물 게시··· 믿음직한 업체로 알려져

    ... 특색있는 집을 구매하기 용이하다. 더불어 신축빌라는 기본 옵션 사항들이 잘 갖춰져 있는 경우가 많으며 준공 후 매물을 확인할 수 있어 실물을 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정부가 연립·다세대주택을 대상으로 건설자금 저리 대출, 단기 임대 매입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가운데, 일부 비양심적인 업체들은 수요자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
  • 다이옥신 오염된 부산 도심의 반환 미군기지…정부는 4년간 방치

    다이옥신 오염된 부산 도심의 반환 미군기지…정부는 4년간 방치

    ... 정부에 반환된 부산의 미군기지 DRMO의 모습. 토양이 오염돼 있으나 가까운 곳까지 아파트와 주택이 들어서 있다.[사진 녹색연합] 지난 2015년 3월 반환된 부산 옛 미군기지 부지에서 1급 ... 잡고 있으며, 총면적은 3만4925㎡로 축구장 면적의 약 5배다. 부지 주변에는 아파트와 다세대 주택이 밀집돼 있다. 녹색연합은 지난해 환경부가 별도로 다이옥신 오염도 조사를 했으나, 결과를 ...
  • [뉴스체크|사회] 충북 제천서 승용차 약국 돌진

    [뉴스체크|사회] 충북 제천서 승용차 약국 돌진

    ... 보입니다. 2. '대도' 조세형, 절도로 또다시 구속 1970년대와 80년대 부유층과 권력층을 상대로 절도 행각을 벌여 '대도'라는 별명을 얻었던 조세형이 다세대 주택에 침입해 푼돈을 훔치다 잡혀 다시 구속됐습니다. 이번이 16번째 구속입니다. 경찰은 훔친 금액이 몇만 원에 불과하지만 범행이 상습적이어서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3. 충북 제천서 승용차 ...
  • 81세 좀도둑 된 '대도' 조세형, 여관 전전하다 훔친건 '몇만원'

    81세 좀도둑 된 '대도' 조세형, 여관 전전하다 훔친건 '몇만원'

    2005년 절도 혐의로 체포되어 서울 마포구 아현동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받는 조세형씨. [중앙포토] 지난 1일 오후 9시쯤 서울 광진구 한 다세대주택 1층에 도둑이 들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도둑은 1층 방범창을 뜯고 침입해 현금을 훔쳐 달아났다. 피해자가 잃어버렸다고 신고한 금액은 몇만원이었다. 신고를 받은 광진경찰서는 도둑이 범행 현장에서 나오는 폐쇄회로(CC)TV부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천 '붉은 수돗물' 열흘 넘게 지속…수압 조절 실패 때문?

    인천 '붉은 수돗물' 열흘 넘게 지속…수압 조절 실패 때문? 유료

    ... 또 생산 재개로 북항분기점에서 공촌정수장까지 갔던 수돗물이 되돌아온 영종도 지역은 뒤늦은 3일부터 녹물이 나왔지만, 색깔은 덜했다. 검암·당하동 지역에서도 아파트 단지보다는 단독·다세대 주택 지역에서 피해가 심했다. 아파트는 물탱크에서 이물질이 일부 가라앉았지만, 단독주택 등에서는 걸러지지 않았다. 환경부 관계자는 “녹물이 생기면 송수관 중간에 밸브를 열고 빼야 하는데, ...
  • '기생충'의 무대는 사람 냄새 밴 북아현·창신동 골목길

    '기생충'의 무대는 사람 냄새 밴 북아현·창신동 골목길 유료

    ... 2시간 내내 치달린다. 기택네 반지하 집은 영화를 위해 만든 세트인데, 그냥 지은 게 아니라 확실한 모델이 있었다. 인구가 밀집한 서울의 옛 동네를 물색한 끝에, 재개발을 앞둔 북아현동 다세대 주택에서 힌트를 얻었다. “빛이 잘 들지 않는 곳, 가까스로 벽을 치고, 창과 처마를 내며 공간을 확장해간 다세대 주택을 주로 참고했다”고 이하준 미술감독은 말한다. 미로 같은 골목길에서 ...
  • '기생충'의 무대는 사람 냄새 밴 북아현·창신동 골목길

    '기생충'의 무대는 사람 냄새 밴 북아현·창신동 골목길 유료

    ... 2시간 내내 치달린다. 기택네 반지하 집은 영화를 위해 만든 세트인데, 그냥 지은 게 아니라 확실한 모델이 있었다. 인구가 밀집한 서울의 옛 동네를 물색한 끝에, 재개발을 앞둔 북아현동 다세대 주택에서 힌트를 얻었다. “빛이 잘 들지 않는 곳, 가까스로 벽을 치고, 창과 처마를 내며 공간을 확장해간 다세대 주택을 주로 참고했다”고 이하준 미술감독은 말한다. 미로 같은 골목길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