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몽골을 푸르게
    [사진] 몽골을 푸르게 유료 몽골을 푸르게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직원들이 14일(현지시간) 몽골 바가노르 사막화 지역에 단풍나무를 심고 있다. '대한항공 숲' 조성 활동은 사막화와 황사를 막고 지구를 푸르게 가꾸기 위해 2004년 시작됐다. 올해는 단풍나무 5000여 그루를 심었다. 장진영 기자
  • [사진] 몽골을 푸르게
    [사진] 몽골을 푸르게 유료 몽골을 푸르게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직원들이 14일(현지시간) 몽골 바가노르 사막화 지역에 단풍나무를 심고 있다. '대한항공 숲' 조성 활동은 사막화와 황사를 막고 지구를 푸르게 가꾸기 위해 2004년 시작됐다. 올해는 단풍나무 5000여 그루를 심었다. 장진영 기자
  • [송호근 칼럼] 일편단심 민들레야
    [송호근 칼럼] 일편단심 민들레야 유료 송호근 본사 칼럼니스트·포스텍 인문사회학부장 5월의 청와대는 쾌청했다. 곱게 단장한 소나무와 단풍나무가 근위대처럼 도열한 길을 따라 천천히 올랐다. 북악산을 병풍 삼아 가부좌를 튼 영빈관의 육중한 모습이 권력의 위엄을 스스로 발광(發光)했다. 수십 년 이어진 권력의 부침을 저 나무들이 지켜보았을 것이다. 영욕의 길, 그곳에 출몰했던 빈객(賓客)들은 시대 영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