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협치, 문화의 문제인가 제도의 문제인가
    [중앙시평] 협치, 문화의 문제인가 제도의 문제인가 유료 ... 겨우 선거법 개정안이 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은 됐지만, 이에 반발한 제 1 야당은 국회를 떠나 장외투쟁을 펼치며 거리에 머물고 있다. '좌파독재'와 '달창(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모임인 달빛기사단을 속되게 부르는 여성비하적 은어)'과 같은 극단적 표현과 혐오적 막말이 난무하면서 대립과 분열의 정치가 판치고 있다. 청와대와 여당도 그 책임으로부터 자유롭지 않다. 최근 한국리서치 ...
  • [로컬 프리즘] 느림보열차와 영·호남 상생 논란
    [로컬 프리즘] 느림보열차와 영·호남 상생 논란 유료 ... 알려지자 예산 낭비와 중복투자 논란이 또다시 제기됐다. 광주~순천 간 116.5㎞를 전철화하는 데 필요한 2조304억 원의 사업비가 문제였다. 광주광역시가 대구광역시와 함께 추진 중인 '달빛내륙철도'와의 중복투자 우려도 불거졌다. 이에 전남도는 “영·호남의 물적·인적 교류와 남해안 관광벨트 조성을 위해선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이르면 오는 9~10월께 나올 ...
  • [취재일기] 한국당에 쏠리던 중도층 관심…찬물 끼얹은 '달창'
    [취재일기] 한국당에 쏠리던 중도층 관심…찬물 끼얹은 '달창' 유료 ... 11일 대구에서 열린 당 집회에서 대통령 취임 2주년 특별대담의 질문자였던 송현정 KBS 기자를 거론하며 “'달창'들에게 공격받았다”고 표현했다. '달창'은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 지지층인 '달빛기사단'을 일부 보수진영에서 비하해 부르는 '달빛창녀단'의 준말이다. 해당 발언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나 원내대표는 3시간 만에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쓴 말”이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