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닭싸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오늘의 운세] 10월 19일

    [오늘의 운세] 10월 19일

    ... 답답 길방 : 西 32년생 눈 감고, 귀 막고 말 아끼자. 44년생 화내지 말고 잔소리하지 말라. 56년생 정에 끌려가지 말 것. 68년생 일의 결과는 내 탓인 것. 80년생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 92년생 감정의 노예가 되지 말 것.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답답 길방 : 西 33년생 미운 사람 떡 하나 더 주기. 45년생 보면 답답하고 안 ...
  • [#여행 어디] 독서의 계절, 춘천·옥천으로 문학 여행

    [#여행 어디] 독서의 계절, 춘천·옥천으로 문학 여행

    ... 문화해설사가 재미난 이야기도 들려준다. 생가 앞에는 아담한 연못과 그림 같은 정자가 있고, 닭싸움을 붙이는 소녀와 그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김유정의 조각상이 눈에 띈다. '동백꽃'의 한 ... 점점 기울고, 가난과 병마에 시달리던 김유정은 “나에게는 돈이 필요하다…그 돈이 되면 우선 을 한 삼십 마리 고아 먹겠다…그래야 내가 다시 살 것이다”라는 마지막 편지를 남기고 스물아홉 ...
  • 인상을 만드는 삶의 궤적, 나이드니 보이네

    인상을 만드는 삶의 궤적, 나이드니 보이네

    ... 못 살겠다고 하지 내가 잘못해서 못 사는 거라고는 생각 안 한다. 그래서 투덕거리게 되고 싸움이 되고 할퀴고 상처 주고 헤어지기도 한다. 그런데 살다 보면 가슴이 한량같이 넓은 남자가 있다. ... 관련기사 "이기 송이라꼬?" 삿갓 핀 송이 받은 친구가 깜짝 놀란 이유 '넌 개띠니까…' 다시 꺼내 본 나에게 보낸 편지 멀건 국물에 모가지 둥둥…새엄마 미워 밥상 엎은 소년
  • [오늘의 운세] 10월 13일

    [오늘의 운세] 10월 13일

    ... 만남. 80년생 몸은 피곤해도 마음은 즐거울 듯. 92년생 좀 더 가까운 사이로 발전.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東 33년생 선물 받거나 금전운 좋아질 ... 58년생 부모의 자녀 사랑은 끝이 없다. 70년생 집안일은 배우자와 상의. 82년생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 94년생 사랑은 기쁨과 고통을 수반. 돼지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늘의 운세] 10월 19일

    [오늘의 운세] 10월 19일 유료

    ... 답답 길방 : 西 32년생 눈 감고, 귀 막고 말 아끼자. 44년생 화내지 말고 잔소리하지 말라. 56년생 정에 끌려가지 말 것. 68년생 일의 결과는 내 탓인 것. 80년생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 92년생 감정의 노예가 되지 말 것.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답답 길방 : 西 33년생 미운 사람 떡 하나 더 주기. 45년생 보면 답답하고 안 ...
  • [오늘의 운세] 10월 19일

    [오늘의 운세] 10월 19일 유료

    ... 답답 길방 : 西 32년생 눈 감고, 귀 막고 말 아끼자. 44년생 화내지 말고 잔소리하지 말라. 56년생 정에 끌려가지 말 것. 68년생 일의 결과는 내 탓인 것. 80년생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 92년생 감정의 노예가 되지 말 것.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답답 길방 : 西 33년생 미운 사람 떡 하나 더 주기. 45년생 보면 답답하고 안 ...
  • [#여행 어디] 독서의 계절, 춘천·옥천으로 문학 여행

    [#여행 어디] 독서의 계절, 춘천·옥천으로 문학 여행 유료

    ... 문화해설사가 재미난 이야기도 들려준다. 생가 앞에는 아담한 연못과 그림 같은 정자가 있고, 닭싸움을 붙이는 소녀와 그 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김유정의 조각상이 눈에 띈다. '동백꽃'의 한 ... 점점 기울고, 가난과 병마에 시달리던 김유정은 “나에게는 돈이 필요하다…그 돈이 되면 우선 을 한 삼십 마리 고아 먹겠다…그래야 내가 다시 살 것이다”라는 마지막 편지를 남기고 스물아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