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닭울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흥·성장이 목적된 교회, 불편한 진실 외면말라

    부흥·성장이 목적된 교회, 불편한 진실 외면말라 유료

    ... 표정이었다. 포럼에 참가한 오정호(대전 새로남교회) 목사는 “우리 중에서 누가 자신 있게 한기총이 자정능력을 회복하며 다시금 일어설 수 있다고 말할 수 있겠는가. 닭 울기 전, 사도 베드로는 세 번 예수님을 부인했다. 오늘 포럼이 바로 그런 '닭울음 소리'다. 이 소리를 듣고서 한국 교회가 베드로처럼 통곡하며 자신을 돌아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백성호 기자
  • 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  베드로와 닭울음 소리

    백성호 기자의 현문우답 베드로와 닭울음 소리 유료

    ... 합니다. 왜냐고요? 우리는 늘 '두 번씩 고개 저은 베드로'이기 때문입니다. 언제가 될 지 모릅니다. “나는 예수를 모르오!”라며 세 번째 고개를 저을 때가 말입니다. 우린 항상 “꼬~끼~오!”하는 닭울음 소리를 듣고서야 통곡을 하니까요. 닭이 울기 전에 우리는 이렇게 물을 뿐입니다. “저는 아니겠지요? 주님, 설마 그게 저는 아니겠지요?” 백성호 기자
  • '예수의 숨결'을 찾아서  십자가의 길

    '예수의 숨결'을 찾아서 십자가의 길 유료

    ...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예수의 가르침 앞에서 우리는 하루에도 수십 번씩 예수를 부인한다. “나는 그 사람을 모르오, 나는 그 사람을 모르오”라면서 말이다. 그래서 베드로의 부인과 닭울음 소리, 그리고 통곡은 '또 하나의 길'이었다. 우리를 예수의 가르침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하는 '통곡의 통로'말이다. 십자가를 메고 가던 예수가 처음으로 쓰러진 장소에는 작은 폴란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