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정부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추진, '하노이 충격'에 문닫은 북한 움직일까
    정부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추진, '하노이 충격'에 문닫은 북한 움직일까 ... 소통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남북관계의 상대인 북한이 정부의 '시행계획'에 얼마나 호응해 올 지는 미지수다. 당장 지난해 9월 평양 공동선언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은 연내(2018년) 답방을 언급했지만 지켜지지 않았고,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된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남북 대화에 소극적이다. 지난 15일에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 #북한 #남북정상회담 #남북관계발전기본 계획 #올해 시행계획 #남북관계 발전
  • [청와대] 대통령, 현안 보고 받아…민생·경제 행보 고삐
    [청와대] 대통령, 현안 보고 받아…민생·경제 행보 고삐 ... 시작도 전부터 '빚보증 실패와 같은 보증외교 참사', '북한 입맛에만 맞는 굴종 외교이자 종북 외교'라며 날 선 공방전을 예고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설에 힘이 실리던 지난해 10월 대정부질문에서는 김 위원장의 국회 연설 여부가 화두에 올랐었는데 우리 국회 모습만 봐도, 현재 북·미 간 협상이 교착에 처해 있다는 것이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
  • '비핵화 열차' 출발 예고된 2월···文대통령 중재외교 시동거나
    '비핵화 열차' 출발 예고된 2월···文대통령 중재외교 시동거나 ... 지난해보다 더 극적인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 상반기는 무척 바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밝힌 것도 이러한 예고된 흐름 위에 기반을 두고 있다. 지난해 말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무산된 이후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무게 중심은 한동안 경제에 쏠려 있었다. 경제성과 창출을 최우선 국정운영 기조로 내세운 문 대통령은 1월 한 달 동안 세 차례의 전국 경제투...
  • [최훈 칼럼] 포용 없이 대업 없다
    [최훈 칼럼] 포용 없이 대업 없다 ... 지점에서 한계를 맞았다. “서울 불바다”를 외치는 적(敵)에 맞선 비좁은 남쪽에서 권력의 독주, 부패와 유착, 불공정 등의 모순과 부조리는 반복돼 왔다. 지금 북·미 2차 정상회담과 김정은 연내 답방 등 적과의 오랜 대결을 해소할 호기가 다가왔다. 미·소 냉전 해체와 독일 통일 이후 서방사회의 변화상을 사회학자 울리히 베크는 주목했다. “공동의 적이 사라지면 내부의 강한 연대감이 소멸되면서 ... #최훈 칼럼 #북한 #포용 #울브리히트 사회주의통일당 #대통령 출생지 #역사적 화해

조인스

| 지면서비스
  • Embrace opponents 유료 ... 맞았다. “서울 불바다”를 외치는 적(敵)에 맞선 이 비좁은 남쪽에서 체제 유지를 위한 권력의 독주,부패와 유착,불공정 등의 모순과 부조리는 반복돼 왔다. 지금 북미 2차 정상회담과 김정은 연내 답방 등 적과의 오랜 대결을 해소할 호기가 다가왔다. 미·소 냉전 해체와 독일 통일 이후 서방사회의 변화상을 사회학자 울리히 벡은 주목했다. “공동의 적이 사라지면 내부의 강한 연대감이 소멸되면서 ...
  • [최훈 칼럼] 포용 없이 대업 없다
    [최훈 칼럼] 포용 없이 대업 없다 유료 ... 지점에서 한계를 맞았다. “서울 불바다”를 외치는 적(敵)에 맞선 비좁은 남쪽에서 권력의 독주, 부패와 유착, 불공정 등의 모순과 부조리는 반복돼 왔다. 지금 북·미 2차 정상회담과 김정은 연내 답방 등 적과의 오랜 대결을 해소할 호기가 다가왔다. 미·소 냉전 해체와 독일 통일 이후 서방사회의 변화상을 사회학자 울리히 베크는 주목했다. “공동의 적이 사라지면 내부의 강한 연대감이 소멸되면서 ...
  • “2차 북·미 정상회담 임박…김정은 친서에 성의 다해 답신” 유료 ...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먼저 이뤄지고 나면 그 이후에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은 좀 더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8일 북·중 정상회담에 ... 답방이라는 수순을 조심스럽지만 공식화했다. 이는 지난해 연말 언론에 계속 등장했던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설'과는 다른 수순이다. 당시는 교착 상태인 북·미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킬 마중물로 남·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