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대환 “소주성은 성장 외피 쓴 조악한 분배정책”
    김대환 “소주성은 성장 외피 쓴 조악한 분배정책” 유료 ... 바른미래당은 워크숍에� 이날 바른미래당은 워크숍에서 당의 혁신방안을 마련하는 혁신위원회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오신환 원내대표 선출 이후 손학규 대표의 사퇴를 주장하는 퇴진파와 반대하는 당권파가 권한과 구성을 놓고 강하게 충돌해 온 혁신위 설치 여부가 핵심 쟁점이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워크숍 직후 브리핑에서 혁신위를 설치해 ①당의 혁신과 21대 총선을 위한 모든 혁신방안 검토 ...
  • [사설]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친문 김태년 완패의 의미 유료 ... 원내대표 경선이었다. 낙선한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 인수위원회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부위원장을 지낸, 자타가 공인하는 친문 직계 의원이다. 이해찬 대표 체제에선 정책위의장을 지낸 주류·당권파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김 의원이 그제 원내대표 경선치고는 압도적 표 차이(76표 대 49표)로 이인영 의원에게 패배했다. 그것도 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
  • 이인영 원내대표 당선…민주당, 친문 주류 견제 택했다
    이인영 원내대표 당선…민주당, 친문 주류 견제 택했다 유료 ... 바꿨다”며 희끗희끗한 머리카락을 염색한 점을 강조했다. 변화의 이유는 내년 총선의 승리고, 이를 위해서는 당이 하나로 통합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가 '통합'을 강조한 것은 '친문 당권파'에 대한 견제의 의미라는 게 민주당 내부의 분석이다. 원내대표 경선에 가장 늦게 뛰어들었지만 이해찬 대표와 가깝고 정책위의장 출신인 김태년 의원이 원내대표를 맡을 경우 당의 이미지가 친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