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찰, 1400여명 사망한 가습기살균제 피해 재조사 결과 발표 "책임자 34명 재판"

    검찰, 1400여명 사망한 가습기살균제 피해 재조사 결과 발표 "책임자 34명 재판" 유료

    ... 메틸아이소티아졸리논(MIT)을 원료로 사용한 가습기 살균제의 안정성을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 과실로 인명 피해를 낸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모두 2013년 첫 수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당시 정부의 독성실험 결과에서 CMIT·MIT 원료물질과 피해의 인과관계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옥시가 만든 '옥시싹싹 가습기당번' 등의 원료물질로 쓰인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를 ...
  • “안태근 지시 없이 인사 어렵다”…재판부, 정황으로 유죄 판결

    “안태근 지시 없이 인사 어렵다”…재판부, 정황으로 유죄 판결 유료

    ... 할 이유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재판부는 성추행 소문이 검찰 안팎에 상당히 알려져 몰랐을 리 없다며 이 주장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2심 재판부는 “안 전 검사장이 문상 당시 상당히 취해 있었음은 인정된다”면서도 “적어도 법무부 감찰관실에서 진상조사에 나선 2010년 12월에는 강제추행 사실을 인식했을 것이라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2010년 정식 감찰은 ...
  • 조국 11일간 대일 폭풍 페북…“상춘재 번개 오찬 뒤 호위무사 자처한 듯”

    조국 11일간 대일 폭풍 페북…“상춘재 번개 오찬 뒤 호위무사 자처한 듯” 유료

    ...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을 불러 상춘재에서 '번개 오찬'을 한 날이다. 한 참석자는 “대통령이 로키(낮은 수위) 대응하자는 참모진의 제안을 따랐다가 '아차'싶으셨던 것 같았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오찬에서 문 대통령이 조 수석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했는지 확인된 바는 없다. 다만 조 수석은 국회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 설치법이 난관에 부닥쳤을 때처럼 굵직한 사건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