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호날두, 12년 만에 방한...유벤투스 vs 팀 K리그 맞대결
    호날두, 12년 만에 방한...유벤투스 vs K리그 맞대결 ... 최고의 빅 클럽이다. 유벤투스가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건 지난 1996년 이후 23년 만이다. 당시에는 축구대표팀과 친선경기를 치른 바 있다 호날두는 지난 2007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 선발, 경기 진행, 티켓 판매 등의 진행 방식은 추후 확정된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유럽 축구대표하는 명문이자 세계적인 스타들로 구성된 유벤투스와 경기를 통해 K리그 팬들에게 화려한 ... #유벤투스 #호날두 #k리그 맞대결 #유벤투스 선수단 #유벤투스 초청
  • 빛광연 “국민과 함께 막았다”
    빛광연 “국민과 함께 막았다” ... 하고 싶은건 알람 끄고 자는 것“이라면서도 플래시가 터지자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 [장진영 기자] “대표 친구들이 '빛광연'이라는 별명을 두고 놀려요. '어깨 너무 올라갔다. 그만 내려라'라고도 해요. 크크.” 동물적 감각과 선방으로 한국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까지 이끌었던 골키퍼 이광연(20·강원FC). 그는 특유의 ...
  • 한국 축구 역사 다시 쓴 정정용호, 오늘 청와대 만찬
    한국 축구 역사 다시 쓴 정정용호, 오늘 청와대 만찬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대표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김상선 기자 폴란드 20세 이하(U-20)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준우승과 함께 한국 축구 역사를 다시 쓴 U-20 축구대표팀이 청와대 초청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오늘(19일) 만찬을 함께 ...
  • 한국 축구 역사 다시 쓴 정정용호, 오늘 청와대 만찬
    한국 축구 역사 다시 쓴 정정용호, 오늘 청와대 만찬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대표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김상선 기자 폴란드 20세 이하(U-20)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준우승과 함께 한국 축구 역사를 다시 쓴 U-20 축구대표팀이 청와대 초청을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오늘(19일) 만찬을 함께 ... #정정용호 #청와대 #한국 남자축구 #한국 축구 #청와대 초청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천수 칼럼] 청소년 선수 이미지 탈피···이강인 '대박 쳤다'
    [이천수 칼럼] 청소년 선수 이미지 탈피···이강인 '대박 쳤다' 유료 ... 이미지를 바꾼 것은 가장 큰 수확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그는 청소년 선수 딱지를 떼고 한국 축구대표하는 성인 선수로 변모했다. 완전한 변신에 성공한 것이다. 시쳇말로 대박을 쳤다. 큰 ... 현재 손흥민(토트넘)처럼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되면 좋겠다. 축구팬들의 믿음 속에서 한국 축구를 이끌어 갈 선수가 되길 바란다. 중요한 사실 하나를 덧붙인다. 축구 스포츠다. 모든 ...
  • 빛광연 “국민과 함께 막았다”
    빛광연 “국민과 함께 막았다” 유료 ... 하고 싶은건 알람 끄고 자는 것“이라면서도 플래시가 터지자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 [장진영 기자] “대표 친구들이 '빛광연'이라는 별명을 두고 놀려요. '어깨 너무 올라갔다. 그만 내려라'라고도 해요. 크크.” 동물적 감각과 선방으로 한국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까지 이끌었던 골키퍼 이광연(20·강원FC). 그는 특유의 ...
  • 빛광연 “국민과 함께 막았다”
    빛광연 “국민과 함께 막았다” 유료 ... 하고 싶은건 알람 끄고 자는 것“이라면서도 플래시가 터지자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 [장진영 기자] “대표 친구들이 '빛광연'이라는 별명을 두고 놀려요. '어깨 너무 올라갔다. 그만 내려라'라고도 해요. 크크.” 동물적 감각과 선방으로 한국을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까지 이끌었던 골키퍼 이광연(20·강원FC). 그는 특유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