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시 후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죽음 피해 숨어지낸 골방, 그곳이 루터의 광야

    죽음 피해 숨어지낸 골방, 그곳이 루터의 광야 유료

    ... 고해성사를 하지 않았다. 면죄부를 가졌으니 죄에 대한 벌을 이미 면제받았다고 여겼다. 루터는 당시 가톨릭 사제이자 비텐베르크 대학의 교수였다. 그는 도무지 수긍이 가지 않았다. 면죄부 판매 ... 마리가 주님 포도밭 짓밟아” 보름스의 공원 광장에 있는 종교개혁 기념비. 마르틴 루터와 얀 후스, 위클리프, 프리드리히 제후, 멜란히톤 등 종교개혁가들의 동상이 모여 있다. 그들은 진리를 ...
  • 파문당한 루터 집엔, 금화 넣으면 천국 간다는 면죄부함

    파문당한 루터 집엔, 금화 넣으면 천국 간다는 면죄부함 유료

    ... 있고, 위쪽에는 동전을 넣는 구멍도 있었다. 종교개혁을 촉발한 도화선, 면죄부 함이었다. 당시 테첼이라는 가톨릭 수도사는 “금화가 면죄부 헌금함에 떨어지며 '땡그랑!' 소리를 내는 순간, ... 없다고 생각했다. 보름스의 광장에 세워진 종교개혁가 존 위클리프의 동상. 루터하우스 안에는 당시에 썼던 벽난로와 나무 테이블 등이 놓여 있었다. 루터는 저 옆에서 불을 쬐며 위클리프와 후스의 ...
  • 화형대 오른 '거위' 얀 후스, 100년 뒤 '백조' 루터를 예견하다

    화형대 오른 '거위' 얀 후스, 100년 뒤 '백조' 루터를 예견하다 유료

    ... 가다 독일 콘스탄스 독일 콘스탄스의 호수에 세워진 동상. 이곳은 중세의 종교개혁가 얀 후스가 화형을 당한 곳이기도 하다. 그 무렵은 새벽이었다. 마르틴 루터가 종교개혁의 기치를 올린 ... 겪었다. 낮에는 쉼없이 걸어야 했고, 밤에는 벽에 묶여 있어야 했다. 누울 수가 없었다. 당시 후스는 지독한 치질과 두통으로 고통을 겪었다. 콘스탄스 공의회가 후스를 정조준한 핵심적 이유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