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시 이적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조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조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 감바 오사카를 떠나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 FC 지롱댕 드 보르도로 이적했다. 이적료는 200만 유로(약 26억5000만원)에 연봉은 팀 내 1~2위 수준인 약 20억원 내외다. ...996년) 크리스토프 뒤가리(1988~1996 ·2000~2003년)가 뛰었다. 이들은 당시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간판선수들로 뛰며 1998년 자국 월드컵과 200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0) ...
  • '페게로 영입' LG, 확인하고 또 확인했다

    '페게로 영입' LG, 확인하고 또 확인했다

    ... 외국인 타자 토미 조셉이 허리 통증 재발로 엔트리 제외-출장-교체를 거듭, 구단을 속 썩이던 당시였다. 그도 그럴 것이 LG는 가깝게는 아도니스 가르시아, 루이스 히메네스, 한나한 등이 부상으로 ... 0.194, 13홈런, 37타점을 기록했다. 보다 많은 경험과 좋은 실력을 갖춘 영입 후보 선수는 이적료와 빅리그 콜업 등 여러 여건상 영입이 쉽지 않았던 가운데 LG는 페게로가 건강하게 잘 적응을 ...
  • [IS 포커스] 뭐? 독립리그에서 대체 선수가 온다고?

    [IS 포커스] 뭐? 독립리그에서 대체 선수가 온다고?

    ... '현재 금액'은 지난해 9월에 열린 2018년 KBO 제5차 이사회와 연결돼 있다. 당시 이사회에선 신규 외국인 선수 계약 총액을 이적료와 계약금 등을 포함해 최대 100만 달러... 엄살이 아니다. 40만 달러 안팎의 연봉도 선수를 만족시키기 어렵다. 그런데 원 소속팀에 이적료까지 지불하면 제시할 수 있는 연봉이 더 줄어든다. '즉시 전력감'인 40인 로스터에 ...
  • [송지훈의 축구·공·감] 최강희 두 번째 수난, 중국 축구는 엘도라도가 아니다

    [송지훈의 축구·공·감] 최강희 두 번째 수난, 중국 축구는 엘도라도가 아니다

    ... 거로 악명이 높다. 감독에겐 데뷔전부터 승리를, 선수에겐 공격 포인트를 요구한다. 거액의 이적료와 연봉을 주는 만큼, 즉시 성과를 내야 한다는 사고방식이 보편적이다. 실리에다 명분까지 챙기는 ... 2년 6개월간 팀을 이끌면서 단 4패만 기록했는데도 중도 해임됐다. 2006년 독일 월드컵 당시 이탈리아 우승 감독인 마르첼로 리피(71·이탈리아)에게 지휘봉을 맡기면 팀의 가치가 더 올라갈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조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인터뷰] '보르도 이적' 황의조 "두 자릿수 득점이 목표" 유료

    ... 감바 오사카를 떠나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 FC 지롱댕 드 보르도로 이적했다. 이적료는 200만 유로(약 26억5000만원)에 연봉은 팀 내 1~2위 수준인 약 20억원 내외다. ...996년) 크리스토프 뒤가리(1988~1996 ·2000~2003년)가 뛰었다. 이들은 당시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간판선수들로 뛰며 1998년 자국 월드컵과 200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00) ...
  • [IS 포커스] 뭐? 독립리그에서 대체 선수가 온다고?

    [IS 포커스] 뭐? 독립리그에서 대체 선수가 온다고? 유료

    ... '현재 금액'은 지난해 9월에 열린 2018년 KBO 제5차 이사회와 연결돼 있다. 당시 이사회에선 신규 외국인 선수 계약 총액을 이적료와 계약금 등을 포함해 최대 100만 달러... 엄살이 아니다. 40만 달러 안팎의 연봉도 선수를 만족시키기 어렵다. 그런데 원 소속팀에 이적료까지 지불하면 제시할 수 있는 연봉이 더 줄어든다. '즉시 전력감'인 40인 로스터에 ...
  •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단독인터뷰] "마라도나도 막았는데, 차붐은 도저히..." 차범근·슈마허, 분데스리가 최고 창과 방패 만나다 유료

    ... 차범근(66) 전 축구대표팀 감독은 1979년 프랑크푸르트(1979~1983년)로 옮기면서 당시 유럽 최고 리그였던 분데스리가를 평정하기 시작했다. 이후 7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 차붐은 도전히 못 당하겠더라. 만약 차범근이 지금도 현역이었다면 1억 유로(약 1300억원)를 이적료로 줘도 아깝지 않을 선수였다. 지금 우리팀(쾰른)에 차붐 같은 선수가 있었다면 ….(웃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