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 상주식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구로 놀러 오이소~] 맛집 즐비… 외국인도 반한 '대슐랭'에 빠져보자

    [대구로 놀러 오이소~] 맛집 즐비… 외국인도 반한 '대슐랭'에 빠져보자 유료

    ... 납작만두. 3 고기를 칼로 뭉텅뭉텅 썰어서 담아준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의 뭉티기. [사진 대구시] 무려 63년 전통의 중구 동성로2가 '상주식당'은 추어탕으로 유명하다. 대구에서 가장 ... 무를 넣고 고춧가루와 마늘을 넣어 얼큰하고 뒷맛이 달콤한 게 특징이다. 막창은 70년대 초 대구의 한 식당에서 소막창으로 찌개를 끓였는데 찌개에 넣는 막창을 연탄불에 구워 술안주로 올린 게 ...
  • 'K리그 최초' 이달의 선수 세징야의 무서운 발끝

    'K리그 최초' 이달의 선수 세징야의 무서운 발끝 유료

    대구FC 세징야가 K리그 최초 3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K League 제공 K리그 최초 '이달의 선수'에 이름을 올린 영광의 주인공은 '대구 사나이' ... 선수상'을 놓고 경쟁한 선수는 FC 서울 골키퍼 유상훈(30) 울산 현대 미드필더 김보경(30) 상주 상무 골키퍼 윤보상(26)이다. 환상적인 선방쇼를 펼친 두 명의 골키퍼와 국가대표 출신의...
  • 'K리그 최초' 이달의 선수 세징야의 무서운 발끝

    'K리그 최초' 이달의 선수 세징야의 무서운 발끝 유료

    대구FC 세징야가 K리그 최초 3월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K League 제공 K리그 최초 '이달의 선수'에 이름을 올린 영광의 주인공은 '대구 사나이' ... 선수상'을 놓고 경쟁한 선수는 FC 서울 골키퍼 유상훈(30) 울산 현대 미드필더 김보경(30) 상주 상무 골키퍼 윤보상(26)이다. 환상적인 선방쇼를 펼친 두 명의 골키퍼와 국가대표 출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