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정정당당한' 오염 규제 완화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정정당당한' 오염 규제 완화 유료 ... 수치를 조작하다 적발된 공장도 있다. 최근에는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와 당진 현대제철소의 오염물질 배출에 지자체가 10일 조업정지 처분한 게 논란이 되고 있다. 철강업계에서는 “고로 정비 ... 쇳물이 굳어 재가동하는 데 수개월이 걸린다”고 반발한다. 반면, 환경단체는 방지시설 없이 오염물질을 배출한 것은 엄연히 불법이고, 배출량이 얼마나 되는지도 알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
  • [이현상의 시시각각] '천성산 도롱뇽'과 '블리더'
    [이현상의 시시각각] '천성산 도롱뇽'과 '블리더' 유료 ... 조업정지 처분을 통보했다. 고로(高爐) 정비 과정에서 '블리더'라는 비상용 안전밸브를 통해 오염 물질을 배출했다는 이유다.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적법한' 조치다. 이로써 문제가 해결됐는가. ... 8000억원가량이다. 공무원들은 맡은 바 본분에 '충실'했다. 지난 3월 말 환경부는 사업장별 오염물질 배출량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가 1위였고,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포항제철소가 ...
  • 미세먼지 배출량 조작, 측정대행업체 관리 소홀도 한몫
    미세먼지 배출량 조작, 측정대행업체 관리 소홀도 한몫 유료 대기오염물질 측정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 수치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는 LG화학 여수공장의 모습. [ 연합뉴스] 여수국가산업단지에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 대기업 사업장이 6곳으로 늘어났다. 삼성전자 광주사업장도 조사를 받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 대기업이 속속 혐의를 받게 됨에 따라 이 사건이 '미세먼지 게이트'로 번질 조짐을 보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