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법원 관계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국 11일간 대일 폭풍 페북…“상춘재 번개 오찬 뒤 호위무사 자처한 듯”

    조국 11일간 대일 폭풍 페북…“상춘재 번개 오찬 뒤 호위무사 자처한 듯” 유료

    ... “공직자로서 좀 더 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은 여당 내에선 소수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법원이 (강제징용) 판결을 지난 정부 시절 내렸는데도 일본은 문재인 정권을 공격 중”이라면서 “정의감이 ... 했다고 대체로 해석한다. 이른바 '자발적 호위무사'다. 친문 인사로 분류되는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 다른 대통령 측근들보다 상대적으로 목소리가 큰 조 ...
  • 윤호중 “한·일관계 이분법 안 돼”…조국, SNS 여론전 중단

    윤호중 “한·일관계 이분법 안 돼”…조국, SNS 여론전 중단 유료

    ... 민정수석이 페이스북에서 집중해 왔던 대일(對日) 여론전을 당분간 접겠다고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2일 “조 수석이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나 페이스북 글쓰기 대신 상황 추이를 지켜보기로 ... 배경음악으로 나왔다”는 글을 올린 것을 시작으로, 22일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한국 대법원 판결을 비방·매도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일지 몰라도 무도(無道)하다”는 주장까지 모두 44건의 ...
  • 조국 “대법 징용판결 부정하는 사람은 친일파…일본에 쫄지 말자”

    조국 “대법 징용판결 부정하는 사람은 친일파…일본에 쫄지 말자” 유료

    ... 궤변을 반박하기는커녕 노골적 또는 암묵적으로 동조하는 정략적 행태가 개탄스럽다”고, 전날엔 “대법원 판결을 부정·매도하는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 불러야 한다”고 썼다. 18일에는 ... 했다. 조 수석의 이런 이분법적·감정적 화법을 여권은 조 수석 개인의 스타일로 본다. 청와대 관계자는 “워낙 비분강개형이다. 학자 때부터 논리적으로 명쾌하지만 상대가 허튼소리를 한다고 판단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