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북특사 이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국당, 회동 놓고 '북풍 기획설'…김현경 "대응가치 있나"

    한국당, 회동 놓고 '북풍 기획설'…김현경 "대응가치 있나"

    ... 자유한국당은 이 자리에 북한전문 기자가 함께 했다는 이유로 총선 북풍 기획설을 제기했습니다. 북한 이슈를 크게 만들어서 여론을 만드는 북풍정치가 내년 총선에서 반복될 거라는 데요. 이에 대해 해당 ... 했다'며 그제(28일) 국정원장을 검찰에 고발한 자유한국당은 어제도 같은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대북특사로 파견됐던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 수장을 만났고, 이 자리에 북한 전문기자가 동석했다는 ...
  • 한국당의 '북풍 기획설'…김현경 기자 "대응할 가치 있나"

    한국당의 '북풍 기획설'…김현경 기자 "대응할 가치 있나"

    ... 했다'며 어제(28일) 국정원장을 검찰에 고발한 자유한국당은 오늘도 같은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대북특사로 파견됐던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 수장을 만났고, 이 자리에 북한 전문기자가 동석했다는 ... 국정원장이…총선 협력 방안이 논의됐을 것이라는…] 나경원 원내대표도 "정권 지지율이 떨어지면 북한 관련 이슈를 키워서 여론을 휩쓰는 북풍 정치가 내년 선거에서 또다시 반복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에 ...
  • “비건이 최선희에게 친서 보냈지만 북한 답 없었다”

    “비건이 최선희에게 친서 보냈지만 북한 답 없었다”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편에 친서(letter)를 보냈지만 북측은 답변을 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사(왼쪽)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회담이 무산되면서 북·미 비핵화 협상에 비관론이 대두됐다. [연합뉴스]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은 ...
  • 文 "北 형편 되는대로 보자"…金 '오지랖'에 사라진 중재자

    文 "北 형편 되는대로 보자"…金 '오지랖'에 사라진 중재자

    ... 안전은 물론 경제와도 떼려야 뗄 수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1관 소회의실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다만 문 대통령은 대북특사에 대해선 일절 언급을 하지 않았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비공개 회의에서도 관련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언제든 김 위원장과 마주 앉겠다는 말에 여러 의미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영철, 처음 직항 타고 워싱턴행…19년 만에 하룻밤 묵는다

    김영철, 처음 직항 타고 워싱턴행…19년 만에 하룻밤 묵는다 유료

    ...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대표단이 17일(현지시간) 워싱턴을 방문한다. 스티브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도 같은 날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최선희 외무성 부상과 실무협의를 할 예정이어서 2차 북·미 ...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최고위 인사가 워싱턴에 묵는 것은 조명록 부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특사로 2000년 10월 9일부터 4박5일간 방문한 지 19년 만이다. 김 부위원장 일행엔 측근인 ...
  • [위기의 한국외교, 원로에게 묻다]반기문 “한·일 외교, 역사 앞세우면 아무것도 못 한다”

    [위기의 한국외교, 원로에게 묻다]반기문 “한·일 외교, 역사 앞세우면 아무것도 못 한다” 유료

    ... 북한의 실무 라인이 움직여야 하는데, 지금 북한은 시간을 끌고 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을 벌써 10번은 만났어야 하는데 한번도 못 만났다. 북한이 능수능란하다.” ... 문재인 대통령에게 시혜를 베푸는 것처럼 공을 넘겼다. 지난해 3월 정의용 대통령 안보실장이 대북 특사로 (평양에서) 김 위원장을 만났을 때 한ㆍ미 간의 연례적인 군사훈련에 대해서 '이해한다'고 ...
  • [김현기의 시시각각] 미국이 '0대 18'을 견뎌내는 힘

    [김현기의 시시각각] 미국이 '0대 18'을 견뎌내는 힘 유료

    ... 사회는 또 한바탕 들뜨고 분열됐을 것이다. 일자리 절벽이나 규제개혁 등 '남(南)'의 진짜 이슈는 파묻혔을 것이다. 문 대통령이 17일 취임 19개월 만에 열었다는 '첫' 확대경제장관회의도 ... 전 특사)다. 엄연히 다르다. 이 흐름은 당분간 우리로서도 어떻게 바꿀 수 없을 것이다. 2019년 우리의 대미·대북 정책에 새롭게 반영해야 할 대전제이다. 김현기 워싱턴 총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