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권언유착 스캔들'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 징역 2년6개월 확정
    '권언유착 스캔들'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 징역 2년6개월 확정 ... 놓였던 회사 경영진을 상대로 부정한 청탁을 주선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특히 남상태 전 사장이 연임될 수 있도록 민 전 행장 등 정·재계 유력 인사에게 힘을 써주겠다고 제안한 뒤 대우조선으로부터 ... 2월까지 홍보컨설팅비 21억34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박수환 전 대표에게 자신의 연임 관련 로비를 부탁한 것으로 알려진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 [중앙포토] 또 민 전 행장과의 ... #대우조선 #박수환 #대우조선해양 사장 #대우조선 사장 #대표 대법원
  • '남상태 연임 로비' 박수환, 징역 2년6개월 확정…1심선 무죄
    '남상태 연임 로비' 박수환, 징역 2년6개월 확정…1심선 무죄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대가로 수십억원대의 일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수환(60) 전 뉴스커뮤니케이션즈 대표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 추징금 21억3400만원을 명령했다. 박 전 대표는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에게 남 전 사장의 연임 로비를 해주는 대가로 지난 2009년 3월부터 2012년 2월까지 홍보컨설팅 계약 명목으로 ...
  • [오늘의 주요일정]법조(4월17일 화요일) ... 청구 소송 3차 변론기일, 서울중앙지법 민사86단독, 352호 ▲오전 10시10분 '법관 연임 탈락 반발' 류모씨, 양승태 전 대법원장 외 3명 상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 3차 변론기일, ... 손해배상 청구 소송 선고기일, 서울중앙지법 민사206단독, 356호 ▲오후 2시 '전방위 로비 의혹' 최인호 변호사 1차 공판, 서울중앙지법 형사34부, 523호 ▲오후 2시 '백남기 사망' ...
  • 'MB 악연' 강기정 "MB 법·원칙 따라 철저한 수사해야"
    'MB 악연' 강기정 "MB 법·원칙 따라 철저한 수사해야" 자녀 위장 취업, 세금 탈루, 연임 로비 건 폭로 정치보복, 악법-날치기 저지로 연거푸 벌금형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소환된 가운데 'MB 저격수'로 ... 수사를 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 예비후보는 이명박 대통령 후보 자녀위장 취업과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의혹 등, 이 전 대통령 관련 각종 의혹을 제기하면서 'MB 저격수'로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롯데 분쟁 '한 배' 탔던 신동주, 민유성 소송전…"107억원 달라"
    [단독]롯데 분쟁 '한 배' 탔던 신동주, 민유성 소송전…"107억원 달라" 유료 ... 판결을 받았다. 그는 지난 1월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된 박수환(60) 뉴스커뮤니케이션 대표의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임 로비 사건'에도 이름이 오르내렸다. 박 대표는 당시 산업은행장이던 민 대표에게 남상태(68) 전 사장의 연임을 부탁하겠다며 남 전 사장으로부터 거액의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민 대표 측은 “벌금형 선고 등으로 국책은행장으로 ...
  • '대우조선 비리' 1심 무죄 박수환, 2심서 실형·법정구속
    '대우조선 비리' 1심 무죄 박수환, 2심서 실형·법정구속 유료 박수환. [뉴스1] 남상태(68)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 대가로 거액을 챙긴 혐의(변호사법 위반 및 사기)로 기소된 박수환(60·여·사진) 뉴스커뮤니케이션 대표가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연임 로비 혐의를 무죄로 본 1심 재판부의 판단이 뒤집히면서 박 전 대표는 법정 구속됐다.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 정선재)는 이날 박 전 대표에게 징역 2년6개월을 ...
  • [간추린 뉴스] '남상태 연임로비' 전 뉴스컴 대표 무죄 유료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을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에게 로비해주는 대가로 20억원대 일감을 수주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은 7일 “산업은행 분위기를 알아봐달라는 정도는 청탁·알선으로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