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초상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친밀 과시한 북·중…시진핑, 한반도 문제 적극 개입 의지

    친밀 과시한 북·중…시진핑, 한반도 문제 적극 개입 의지

    ... 극진한 예우를 선보였습니다. 일단 맨 처음 평양 순안공항 장면인데요. 활주로에는 두 정상 초상화가 나란히 걸렸고, '환영 습근평', 또 오성홍기를 든 시민 1만여 명이 집결했습니다. ... 사이의 중재역할을 하겠다는 의사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만찬이 열린 목란관,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도 이곳에서 환영 만찬을 대접받았던 터라 내부 모습이 좀 눈에 익는데요. 아시다시피 그때는 분위기가 ...
  • [남정호의 시시각각] 보수 부시, 진보 노무현 아낀 까닭

    [남정호의 시시각각] 보수 부시, 진보 노무현 아낀 까닭

    남정호 논설위원 노무현 10주기 추도식에 초상화를 들고 찾아온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 그는 사실 수준 미달의 화가다. 부시가 들고 온 노 전 대통령 초상화만 봐도 안다. 구도·묘사 ... 퇴임 직후인 66세에 처음 붓을 들었으니 어쩌면 당연하다. 그가 만난 세계 지도자 30명의 초상화를 선보인 2014년 첫 전시회 때는 “유치하기 짝이 없다”는 혹평이 쏟아졌다. 그랬던 부시가 ...
  • 노무현 10주기 참배한 부시…그뒤엔 '양비' 양정철 있었다

    노무현 10주기 참배한 부시…그뒤엔 '양비' 양정철 있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기획한 일이었다고 더불어민주당의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26일 “양 ... 연락을 취하면서 아이디어를 구체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경남 진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서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양숙 여사에게 ...
  •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끝났지만…식지 않는 추모 열기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끝났지만…식지 않는 추모 열기

    [앵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추모 열기가 오늘(24일)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서거 10주기 추도식에는 1만여 명의 추모객들이 참석해서 노 ... 이루기까지는 갈 길이 멉니다. 그래도 저희들은 그 길을 가겠습니다.] [조지 W 부시/전 미국 대통령 (어제) : 저는 노무현 전 대통령초상화를 그릴 때 인권에 헌신하신 노무현 전 대통령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정호의 시시각각] 보수 부시, 진보 노무현 아낀 까닭

    [남정호의 시시각각] 보수 부시, 진보 노무현 아낀 까닭 유료

    남정호 논설위원 노무현 10주기 추도식에 초상화를 들고 찾아온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 그는 사실 수준 미달의 화가다. 부시가 들고 온 노 전 대통령 초상화만 봐도 안다. 구도·묘사 ... 퇴임 직후인 66세에 처음 붓을 들었으니 어쩌면 당연하다. 그가 만난 세계 지도자 30명의 초상화를 선보인 2014년 첫 전시회 때는 “유치하기 짝이 없다”는 혹평이 쏟아졌다. 그랬던 부시가 ...
  • 부시 “국익 위해 헌신한 노무현…기념비적 한·미 FTA 체결”

    부시 “국익 위해 헌신한 노무현…기념비적 한·미 FTA 체결” 유료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손녀 노서은, 아들 노건호(앞줄 오른쪽부터)씨가 23일 김해 봉하마을에서 추도식을 마친 뒤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조지 ... 안보투어…김경수는 드루킹 재판 일정 겹쳐 불참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에게 자신이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한 그는 “인권에 헌신하면서 친절하고 따뜻한,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 있게 내는 ...
  • [사진] 부시가 그린 노무현 초상화

    [사진] 부시가 그린 노무현 초상화 유료

    부시가 그린 노무현 초상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열렸다. 이날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왼쪽)은 추도식에 앞서 사저를 방문하고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양숙 여사에게 선물했다. 추도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여야 대표, 시민 등 2만여 명이 참석했다. 황교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