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찰, 김태한 삼바 대표 어제 소환 분식회계 의혹 조사
    검찰, 김태한 삼바 대표 어제 소환 분식회계 의혹 조사 유료 ...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의 4조5000억 원대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태한 삼바 대표이사를 19일 소환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된 후 사장급 인사의 소환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이날 오후 김태한 대표를 불러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증거인멸 과정에 삼성그룹 차원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
  • 영재·일진이 한팀…벤처 신화들이 꽂힌 '거꾸로 캠퍼스'
    영재·일진이 한팀…벤처 신화들이 꽂힌 '거꾸로 캠퍼스' 유료 ... 캠퍼스는 교육혁신 단체인 미래교실네트워크가 C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2017년 3월에 설립한 비인가 실험학교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김정주 NXC 대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이재웅 쏘카 대표 등 판교 테크노밸리를 주름잡는 1세대 벤처기업 창업자 5명이 공동 출자한 C프로그램은 지금까지 이곳에 20억원 넘게 투자했다. ...
  • NFL처럼 합동 쇼케이스로 선수 뽑아야 '클린 야구'
    NFL처럼 합동 쇼케이스로 선수 뽑아야 '클린 야구' 유료 ... 개념, 상생의 명분, 양극화를 방지하기 위한 생존의 문제다. 그런 점에서 우리 프로야구도 공개된, 투명한 통합 체력장 형태의 스카우팅 이벤트를 고려해 볼 만하다. 이태일 전 중앙일보 야구전문기자 중앙일보 야구전문기자를 거쳐 인터넷 네이버 스포츠실장을 지냈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대표이사로 7년간 재직한 뒤 지금은 데이터업체 스포츠투아이 대표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