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서소문사진관]에펠탑 맨손 등반 남성, 관람객 2500명 대피 소동
    [서소문사진관]에펠탑 맨손 등반 남성, 관람객 2500명 대피 소동 ... 출동한 구조대와 대화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에펠탑 보안팀은 이날 오후 에펠탑 2층을 맨손으로 오르는 정체불명의 한 남성을 발견하고, 2층 식당과 전망대에 있던 관광객 2500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이 남성은 탑의 정상부근인 높이 324m의 3층 난간에 머물다 오후 9시 30분 긴급출동한 특수 소방대 등반팀과 경찰의 설득으로 구조됐다. 이 남성의 신원과 왜 에펠탑을 맨손으로 ... #서소문사진관 #에펠탑 #관람객 #에펠탑 맨손 #남성 관람객 #에펠탑 정상
  • 강원 동해 해역서 4.3 지진···건물이 4~5초간 흔들렸다
    강원 동해 해역서 4.3 지진···건물이 4~5초간 흔들렸다 ... 경우 진도 7 이상 규모일 때 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것도 1시간 뒤에 온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동해시에 있는 초등학교 학생들은 여진을 우려해 운동장에 집합한 상태다. 아직 주민대피령 등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지진은 동해는 물론 강릉과 삼척 등 동해안 전체 주민들이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강릉시 교1동에 사는 김의자(71ㆍ여)씨는“갑자기 집이 흔들리는 느낌이 ... #지진 #강원 #동해시청 건물 #강원도 동해시 #강원 동해
  • [야당] 박영선·김연철 임명 두고 임시국회 첫날부터 여야 신경전
    [야당] 박영선·김연철 임명 두고 임시국회 첫날부터 여야 신경전 ...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지난 4일) : 오늘 저녁 7시 한 반경에 변압기에서 발화가 돼서 고성군에서 시작을 했습니다만 바람이 동향으로 불어서 속초 시내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민간인 대피령도 내렸고요. 지금 소방차 한 50대도 동원했고…] 정의용 안보실장이 자리를 뜬 건 이 언급이 나오고 1시간이나 지난 후였습니다. 여기까지만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래도 어쨌든 여야 모두 이번 ...
  • [해외 이모저모] 이란 홍수 피해…70명 사망·수십만 이재민
    [해외 이모저모] 이란 홍수 피해…70명 사망·수십만 이재민 ... 큰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계속되는 홍수로 지금까지 70명이 숨졌고, 수십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는데요. 도로까지 무너지며 구조작업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란 당국이 강 주변의 마을에 대피령을 내린 가운데 각국에서도 구호품을 보내는 등 지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2. 미 텍사스서 '흉기'로 변한 우박…야구공 크기 하늘에서 누군가가 하얀 공을 던지는 것 같습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홍영표 “여권 내 인사청문회 바꾸자는 얘기, 내로남불 맞다”
    홍영표 “여권 내 인사청문회 바꾸자는 얘기, 내로남불 맞다” 유료 ... 쏟아지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심각성을 몰랐다며 제대로 설명했어야 한다는데. “제가 운영위에서 정의용 안보실장에게 상황보고를 요구한 게 오후 9시30분이다. 그때 정 실장이 주민들 대피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얼마나 더 심각하게 상황 설명을 해야 했나. 회의 도중 컴퓨터 모니터 켜서 산불 속보 좀 보라고도 했다. 그래도 합의 안 해주면 운영위원장 직권으로 돌려보내려고 했다.” ...
  • “8년 모은 도서관 책 3000권 잿더미, 아이들 찾던 곳인데…”
    “8년 모은 도서관 책 3000권 잿더미, 아이들 찾던 곳인데…” 유료 ... 누나 집에 불이 붙자 수돗물을 이용해 불을 끄려 했고 이 때 갑자기 시커먼 연기가 김씨를 덮쳐 그대로 바닥에 쓰러져 의식을 잃었다는 것이다. 형은 “누나가 사는 마을까지 산불이 내려오면서 대피령이 내려졌는데 누나가 피할 방법이 없자 동생이 누나를 구하러 간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지역의 경우 산불로 인해 105채 주택이 불에 탔다. 속초지역도 20채나 산불 피해를 봤다. 주택이 ...
  • [사설] 산불 재난에 '뒷북 특보', 공영방송 맞나 유료 ... 발령한다. 이런 긴박한 상황에서 재난주관방송을 자임하는 KBS는 이른바 공영방송의 직무유기를 여실히 드러냈다. 소방청의 화재 대응 3단계 격상 이후 산불이 속초 시내를 위협하면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는데도 재난주관방송사는 그야말로 '한가'했다. 검붉은 화마(火魔)가 도시와 마을을 공격한 지 한참이 지난 오후 10시 53분에야 첫 특보를 뒤늦게 내보냈는데, 그마저도 오후 11시 5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