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배우 윤정희(1944~ )
  • [글로벌책읽기] 당신이 뭐 어때서 … 절대 기죽지마!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임권택·이장호·정지영을 유럽에 알린 영화 외교관
    임권택·이장호·정지영을 유럽에 알린 영화 외교관 유료 ... '할리우드 키드의 생애'가 한 예다. 임 평론가 자신이 가장 보람됐다고 돌이킨 건 2005년 독일 베를린영화제에서 임권택 감독의 회고전과 명예황금곰(공로) 수상을 성사시킨 일이다. 그는 “우리나라 영화에 임 감독님 없었다면 아름답지만 밑 빠진 항아리 같았을 것”이라며 “당시 임 감독님보다 훨씬 못한 일본 감독이 유럽 중요 영화제에서 회고전 여는 것을 보며 오기가 생겨 베를린영화제 집행위원장을 ...
  • [현장IS] "이유있는 칸의 선택"..'기생충', 의심할 바 없는 봉준호X송강호[종합]
    [현장IS] "이유있는 칸의 선택"..'기생충', 의심할 바 없는 봉준호X송강호[종합] 유료 ...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의 페르소나라는 이야기에 "영광스럽다"고 화답했다. 그는 "매번 놀라운 상력, 통찰력이 있는 영화에 도전하는 감독이다. 개인적으로 '살인의 추억' 시나리오를 ... 이선균이 맡았다. 봉준호 감독과 첫 호흡이다. 이선균은 "대본을 받고 믿기지 않았다. 흥분되고 대학 신입생 같은 기분이었다. 만나서 정말 떨렸다. 1차에서 취해서 봉 감독에게 '정말 고맙다'고 ...
  • 노래 30년 윤종신 “남들이 안 간 길에 답이 있다”
    노래 30년 윤종신 “남들이 안 간 길에 답이 있다” 유료 윤종신은 '어느 분야든 압도적 1등, 즉 슈퍼 갑이 이끄는 세상은 재미가 없다“며 '위권 내에서도 차이가 적게 나는 갑들이 많이 생겨나 다양성을 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권혁재 ... 윤종신'의 번외편으로 2014년 팟캐스트 '어수선한 영화 이야기'의 문을 열면서다. “김종관 감독의 장편 '최악의 하루'(2016)를 재밌게 봤어요. 근데 감독님 단편을 보니 더 재밌더라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