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울산-전북, 역대급 1위 전쟁 계속된다
    울산-전북, 역대급 1위 전쟁 계속된다 유료 ... 역대급 1위 전쟁이 펼쳐진다. 최근 K리그1에서는 전북 현대의 독주가 계속됐다. 압도적 파워를 자랑하는 전북을 막아 낼 팀이 없었다. 하지만 올 시즌은 분위기가 다르다. 전북의 '대항마' 울산 현대의 등장으로 K리그1 1위 전쟁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울산과 전북은 국가대표급 멤버를 꾸린 K리그1 2강으로 꼽힌다. 울산과 전북의 경쟁은 시즌 개막과 함께 시작됐고, ...
  • 그리에즈만, ATM과 작별…바르셀로나 이적 유력
    그리에즈만, ATM과 작별…바르셀로나 이적 유력 유료 ... 2014년 레알 소시에다드에서 ATM으로 이적한 뒤 핵심 멤버로 활약했다. ATM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에서 바르셀로나 · 레알 마드리드 양대 산맥을 위협할 수 있는 최고 대항마로 꼽혔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도 꾸준히 강호의 모습을 보였고, UEFA 유로파리그(UEL) 정상을 차지하기도 했다. ATM의 황금기라 할 수 있었고, 그 중심에 ...
  • 우승 후보 울산, K리그1 득점왕·도움왕 판도를 주도하다
    우승 후보 울산, K리그1 득점왕·도움왕 판도를 주도하다 유료 ... 7승2무2패 · 승점 23점으로 K리그1 1위를 탈환했다. 반면 전북은 6승3무1패 · 승점 21점에 머물러 2위로 떨어졌다. 올 시즌 전북의 독주를 제지할 수 있는 유일한 대항마라고 평가받는 울산이 이 평가를 제대로 입증한 셈이다. 전북을 잡으면서 K리그1 1위로 올라섰고, 전북을 넘어 우승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심어 주기에 충분했다. 우승 후보답게 울산은 올 시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