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청와대 “의원 국민소환법 20대 국회서 완성되길” 이틀째 야당 압박 유료 ... 논의하자”고 제안했고, 이해찬 대표도 국회 파행의 책임을 자유한국당에 돌리며 “국민소환제 도입 여론이 80%에 달한다”고 했다. 현재 발의된 법안은 문제가 된 국회의원 지역구 유권자의 15% ... 해산과 국민소환제에 대한 입장을 발표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댓글 조작처럼 조작 의혹까지 받는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청원을 근거로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민의 평가 ...
  • [중앙시평] 정치검찰이 경찰보다 낫다는 왜곡된 신화
    [중앙시평] 정치검찰이 경찰보다 낫다는 왜곡된 신화 유료 ... 주장을 두둔하는 건 어리석다. '권력의 시녀'를 바로잡는 데 진영이 따로 없다. 검찰에서는 경찰의 자질이 떨어진다느니, 고삐 풀린 경찰이 된다느니, 인권 침해가 우려된다느니 하는 부정적 여론을 흘린다. 그렇다면 검찰이 수사 지휘를 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은 왜 부실투성이로 끝났나. 검찰이 직접 나선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에서 청와대 개입 의혹은 왜 말끔히 해소되지 않았나. ...
  • [김진국 칼럼] 어떤 법도 민주주의 관행만큼 소중하지 않다
    [김진국 칼럼] 어떤 법도 민주주의 관행만큼 소중하지 않다 유료 ... 기대됐던 새로운 소통 수단들이 오히려 대결 정치의 첨병이 됐다. 전 정부에 이어 이 정부까지 댓글 조작 논란이 이어지고, 여론조작 논란까지 벌어진다. 총선을 1년 남겨놓고 벌써 총력전이다. ... 그것을 믿지 못해 선진화법을 만들었다. 그마저 무시하면 다시 야만으로 돌아가야 한다. 총선용 여론몰이로 이용할 욕심만 버린다면 아직 대화의 여지가 남아 있다. 김진국 중앙일보 대기자·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