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댓글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제 딸이 영어를 잘해서”가 불편한 이유

    [노트북을 열며] “제 딸이 영어를 잘해서”가 불편한 이유 유료

    전수진 국제외교안보 차장대우 영어는 권력이다. 세계적으로도 그렇다. 자이르 보우소나르 브라질 대통령이 35세 친아들을 주미대사로 지명하면서 든 이유 중 하나가 “내 아들이 영어를 ... 누렸다. 역시 유학파인 대한민국 외교의 두 얼굴은 싸움까지 영어로 하신단다. “잘났군 잘났어”는 댓글엔 부러움이 뚝뚝 묻어난다. 교육열 유난한 한국에서 영어는 이제 계급이다. 그런데, 좀 특이한 ...
  • [취재일기] 촛불 든 학생들에 재갈 물리는 어른들

    [취재일기] 촛불 든 학생들에 재갈 물리는 어른들 유료

    이태윤 사회2 기자 '너희는 뭐(무슨 전형)로 서울대 갔냐.''죄다 마스크네.' 지난달 28일 조국 법무부 장관(당시 후보자) 임명에 반대하며 서울대 관악캠퍼스 아크로광장에서 열린 2차 촛불 집회 기사에 달린 댓글이다. 각각 1000명이 넘는 사람의 공감을 얻어 '베스트 댓글'로 노출됐다. 시간이 조금 지나자 비공감 역시 1000개를 넘어 해당 댓글은 보이지 ...
  • 아직 반환점 안 돈 文정부···검찰의 칼 이례적으로 빠르다

    아직 반환점 안 돈 文정부···검찰의 칼 이례적으로 빠르다 유료

    ... 칼�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에 칼을 겨눈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가까이는 박근혜 정부 첫해 채동욱 총장 체제의 검찰이 그랬다. 검찰은 2012년 18대 대선 때 국가정보원이 인터넷 댓글을 통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을 수사했다. 채 총장은 특별수사팀을 구성하면서 “국민적 관심이 지대한 사건인 만큼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