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블유에프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윤 총경, 조국펀드 관련사 알선수재 혐의 구속 유료

    ... 벌인 수사”라고 주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총경은 조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1년간 함께 근무했다. 정 전 대표는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도 연결고리가 있다.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인수한 2차전지 업체 더블유에프엠(WFM)이 큐브스에 한때 8억원을 투자했다. 이수정·정진호 기자 lee.sujeong1@joongang.co.kr
  • [단독]WFM 전 대표, 주식 7만주 '정경섭'에게 싸게 매각…“정경심 차명 의심”

    [단독]WFM 전 대표, 주식 7만주 '정경섭'에게 싸게 매각…“정경심 차명 의심” 유료

    ...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가 기소된다면 관련 혐의에 따라 조씨에 대한 추가 기소 가능성도 있다는 의미다. 8일 업계 등에 따르면 검찰이 국회에 제출한 조범동씨 공소장에는 더블유에프엠(WFM)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2018년 3월 26일 110만주를 무상으로 양도한 점이 빠졌다. 최근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장을 지낸 김경율 회계사나 투기자본감시센터 등에서 ...
  • 유시민 “KBS, 정경심 자산관리인 인터뷰하고 방송 안해” KBS “다음날 했다” 유료

    ... 100% 돈 맡긴 사람 돈을 날려먹은 걸로 볼 수 있다”며 “(이 사건은) 조범동씨가 사기꾼이라고 생각하고 보면 매우 단순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정 교수가 영어교육 및 2차전지 업체인 더블유에프엠(WFM)에서 고문료 1400만원을 받은 경위도 설명했다. 그는 “조범동씨가 와서 (정 교수에게) 영어교재를 봐달라고 했다. WFM이 원래 영어사업을 하던 회사였다”고 말했다. 그는 “조씨가 ...